기사 본문

“상당히 충격적인 내용이다” 꽃자 성매매 의혹 폭로한 정배우

    • • 꽃자, 억울함 호소하며 법적대응 예고
    • • 유튜브 구독자 수 41만 명에 달하는 유명 트랜스젠더 BJ
    유튜버 정배우가 트렌스젠더 아프리카 BJ꽃자 과거에 대해 폭로했다.

    지난 14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BJ꽃자 불법 성매매 과거. 4년동안 불법행위 한 사건 총 정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정배우 방송 갈무리

    정배우는 "꽃자님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햇수로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고 말하며, 2016년 11월 경 한 성매매 커뮤니티 사이트에 꽃자가 자신의 신상정보를 담은 글과 사진을 게재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정배우는 "2016년 12월 많은 사람들이 성매매 후기를 작성했으며, 내용들은 상당히 충격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불법 성매매에 대한 구체적인 정황들, 가격, 방문시간 등이 모두 기록되어있다"며 "아무렇지 않게 방송하고 있다는 사실이 소름 돋는다"고 덧붙였다.

    현재 정배우는 영상을 삭제하고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이에 꽃자는 지난 15일 유튜브에서 입장을 밝혔다. 꽃자는 "솔직히 지금 밖에 나가기가 무섭다"며 "저는 인정을 하고 방송에서 사과를 했는데, 정배우는 성적 수치심을 유발했다"고 말했다. 

    꽃자 방송 갈무리

    이어 "아무리 제가 트렌스젠더고 과거에 남자였어도, 지금은 여자의 삶을 살고 사과를 했는데도 끝까지 그런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저는 2016년에 방송을 시작한 이후로 단 한 번도 성매매를 한 적이 없다. 그 게시글도 찾아볼 수가 없다"고 밝혔다.

    꽃자는 "과거에 이런 일을 했었고, 가족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 덮고 싶었다"며 "(정배우가) 없는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고소 예정이다"라며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

    꽃자는 유튜브 구독자 수만 41만 명에 달하는 유명 트랜스젠더 BJ로 아프리카TV에서도 방송을 하고 있다.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