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봉오동 전투' 감독이 일본군 만행 수위 고민하자 일본인 배우가 한 말 (영상)

    • • 일본의 씻을 수 없는 과거에 대해 소신 밝힌 일본 배우들
    • • 키타무라 카즈키, 이케우치 히로유키 “진실하게 표현하고 싶어…”
    이하 '봉오동 전투' 공식 스틸컷

    영화 '봉오동 전투'에 출연했던 일본 배우들이 일제강점기 일본의 만행에 대해 소신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14일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는 원신연 감독과 관객 간 대화의 대화 장이 열렸다. 이날 원 감독은 영화 속 일본군의 잔인한 만행에 관해 "'이 정도 표현의 수위를 관객이 받아들일 수 있을까. 이게 과연 인간이 인간에게 할 수 있는 행동인가'라고 생각하며 고민했다"고 밝혔다. 

    원 감독은 이어 일본군을 연기한 키타무라 카즈키에 관해 언급했다. 그는 "이 얘기를 들은 키타무라 카즈키가 '그땐 그렇지 않았다. 오히려 훨씬 더 심했다. 난 그때 그 모습을 정말 진실하게 표현하고 싶다'고 하더라. 캐릭터를 제대로 완성해줬다"고 밝혔다. 

    키타무라 카즈키

    원 감독은 또 다른 배우 이케우치 히로유키가 한 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히로유키는 '필리핀에 징용된 한국인 캐릭터를 맡아서 연기한 적이 있는데, 다시 돌아보고 싶지 않을 만큼 너무너무 끔찍했다'며 '이 영화가 주고자 하는 메시지에 대해 너무 잘 알고 있다'고 표현하셨다"고 덧붙였다. 

    이케우치 히로유키

    배우 '키타무라 카즈키'는 '봉오동 전투'에서 일본군 '야스카와 지로' 역을 맡았다. 배우 '이케우치 히로유키'는 일본군 쿠사나기 역을 맡았다. 두 사람뿐만 아니다. 유키오 역의 다이고 고타로까지 총 3명의 일본 유명 배우들이 출연해 몰입감을 높였다. 

    한편, '봉오동 전투'는 18일 현재 누적 관객 수 367만을 기록하며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 

    해당 인터뷰 부분 / 유튜브, 'supershinstudio'

    윤희정 기자 needjung@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