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지금 받는 과분한 사랑” 나는 늦었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 자극 주는 장성규 스토리

    • • 18일 순탄치 않았던 본인 인생 스토리 올린 장성규
    • •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며 아나운서로 데뷔했던 장성규
    MC 장성규 씨 성공스토리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줬다.

    장 씨는 18일 인스타그램에 "요즘 회자되고 있는 내 스토리"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나이가 늦었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 좋은 장성규 스토리"라는 사진들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장성규 씨가 성공하기 전까지 스토리가 드러나 있다.

    스토리에 따르면 장성규 씨는 3수 끝에 대학교에 입학했다. 장 씨는 대학입학 후 늦었다는 생각에 공무원 공부, 회계사 공부를 했다. 그는 노량진 독서실 총무까지 포함해 총 7년간 수험생활을 했다.

    셔터스톡

    자존감이 떨어졌던 장성규 씨는 잘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생각하다 발표를 할 때마다 자신감이 생겼던 본인을 떠올렸다. 그는 28살에 아나운서가 되기로 한다.

    부모님이 반대했지만, 장성규 씨는 28살 겨울 MBC 아카데미를 등록했고 시련이 닥쳤다. 아나운서 공채지원은 졸업예정자만 가능하다. 장 씨가 대학교 졸업반이 될 때쯤엔 30살이 넘었다.

    1년 후 장 씨에게 기회가 왔다. MBC에서 아나운서를 공개 채용하는 프로그램 '신입사원'이 제작됐다. 그는 아카데미를 등록한 지 2달 만에 프로그램 참가에 도전했고 최후 5인까지 남으며 선전했다.

    장성규 씨는 프로그램 막판에 탈락해 MBC 아나운서가 되지는 못했다.

    열심히 노력하던 장성규 씨에게 또 다른 기회가 왔다. '신입사원'을 보던 JTBC 관계자가 장 씨를 자사 1기 아나운서로 발탁했다.

    장성규 씨는 올린 글에 본인 소회도 밝혔다. 장 씨는 "난 내 인생에 큰 기대가 없었는데 왜 이리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길까"라며 "이거 다 내 것이 아닌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받는 과분한 사랑", "어떤 식으로든 갚을 테니 기다려주세요"라고 얘기했다.

    장 씨가 올린 글에 많은 이들이 감동하며 장성규 씨를 응원했다.

    MBC '신입사원'

    빈재욱 기자 binjaewoo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