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소름 돋다가 뭉클… 홍콩시위와 관련해 홍콩 재벌이 낸 ‘의문의 신문 광고’

기사 본문

  • • 홍콩시위 비판하는 것처럼 보이는데 알고 보면 대놓고 중국 비판
  • • ‘인과는 국가에게 있다… 홍콩의 자치를 보장하라’ 세로드립 광고
 ‘홍콩 시민 리카싱 : 황타이의 멜론은 다시 딸 수 없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중국 고전 시를 인용한 이 문구는 더 이상 고통을 감내하기 힘들다는 뜻이다.

 각 단어 끝 글자만 모으면 ‘인과는 국가에게 있다. 홍콩의 자치를 보장하라(因果由國 容港治己)’란 뜻의 문구가 만들어진다.

홍콩 재벌 리카싱(91)이 낸 신문광고가 중국에서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홍콩 최고의 재벌인 리카싱은 최근 홍콩신문에 독특한 전면광고를 냈다. 전면 광고는 모두 두 장으로 이뤄졌다.

첫 번째 광고에는 ‘홍콩 시민 리카싱 : 황타이의 멜론은 다시 딸 수 없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중국 고전 시를 인용한 이 문구는 더 이상 고통을 감내하기 힘들다는 뜻이다.

두 번째 광고의 상단에는 ‘최선의 의도가 최악의 결과를 가져온다’, 왼쪽에는 ‘자유를 사랑하고 관용을 사랑하고 법을 사랑한다’, 오른쪽에는 ‘중국을 사랑하고 홍콩을 사랑하고 나를 사랑한다’, 하단에는 ‘자신에 대한 사랑을 담아 화를 누그러뜨리자’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그리고 정중앙에는 큼지막한 글씨로 폭력이란 글씨와 함께 폭력을 사용해선 안 된다는 표시가 인쇄됐다.

광고 문구만 읽으면 홍콩 시민의 진정을 촉구하는 내용이다. 리커싱이 워낙 유명한 인사인 만큼 해당 광고는 중국 본토 웨이보의 검색어 순위에도 오를 정도로 큰 화제를 모았다. 

그런데 이 광고의 메시지가 그다지 간단하지 않다는 사실이 얼마 안 가 드러났다. 둘째 장 광고의 각 단어 끝 글자만 모으면 ‘인과는 국가에게 있다. 홍콩의 자치를 보장하라(因果由國 容港治己)’란 뜻의 문구가 만들어진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중국 정부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광고인 셈이다.

누리꾼들은 이 광고에 숨은 더욱 놀라운 점도 밝혀냈다. 두 번째 광고의 첫째 줄은 4글자, 둘째 줄은 6글자, 아래쪽 첫째 줄은 8글자, 아래쪽 마지막 줄은 9글자다. 1989년 6월 4일은 천안문 민주화 항쟁(중국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서 민주화와 개혁을 요구하는 학생 및 시민이 벌인 시위)이 벌어진 날이다. 

리카싱의 광고가 알고 보니 중국을 대놓고 비판하는 것이라는 사실이 확인되자 웨이보 등 중국 SNS는 해당 광고의 유포를 차단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기업 중 한 곳인 청쿵그룹의 창립자인 리카싱은 중국과 동아시아 전역에서 가장 부유한 인물이며, 중국인 중 세계 최대의 부자 중 한 사람이다. 

홍콩 최고의 재벌인 리카싱 / 연합뉴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