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채용을 가장 후회하는 직원 유형 1위는 바로…

기사 본문

  • • 스펙만 좋고 실무는 못하는 `빈수레형`이 1위
  • • 업무 습득 느린 `답답이형` 2위, `월급루팡형` 3위
 

기업의 인사담당자들이 채용을 가장 후회하는 직원은 누구일까. ‘채용한 것을 가장 후회하는 유형 TOP 5’라는 제목의 글이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게시물은 지난 5월 발표된 ‘사람인’의 조사 결과를 소개한 것이다. 사람인은 지난 5월 인사담당자 35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채용을 후회하는 직원들의 유형’을 발표한 바 있다. 

사람인에 따르면 인사담당자의 73.1%는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이 있다'고 답했다. 채용을 가장 후회하는 직원의 유형은 스펙만 좋고 실무는 못하는 '빈수레형'이었다. 17.6%로 1위를 차지했다. 업무 습득이 느린 '답답이형'이 17.2%로 뒤를 이었다. 

이어 편한 일만 하려는 '월급루팡형'(15.2%), 동료들과 갈등이 잦은 '트러블메이커형'(14.8%), 요령 피우고 딴짓하는 '베짱이형'(11.3%), 지각과 결근이 잦은 '근태불량형'(8.2%) 순이었다. 

사람인에 따르면 '빈수레형'은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상위권에 들지 못했으나 올해 1위를 차지했다. 사람인은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스펙보다 실무 능력이 뛰어난 실전형 인재를 찾는 경향이 가속화하는 현상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맘에 들지 않은 직원을 뽑은 이유는 무엇일까. 복수 응답이 가능한 물음에 대해  인사담당자의 57.8%가 '채용이 급해서'라고 답했다. 그 뒤를 '지원자가 적어서'(21.9%), '입사 후 태도가 변했다'(16.4%), '스펙만 보고 평가해서'(13.7%), '면접 프로세스가 체계적이지 못해서'(6.6%), 'CEO 등 윗선의 지시로 결정돼서'(6.3%) 등의 답변이 이었다.

놀라운 점은 연간 채용하는 직원 중 채용을 후회하는 직원의 비율이 28.1%나 된다는 것이다. 10명 중 3명꼴로 인사담당자들의 마음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직원이 채용되고 있다고 사람인은 전했다. 

글과 관련이 없는 픽사베이 자료사진입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