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호텔 델루나'에서 드디어 정체 밝혀진 아이유 '구썸남' 청명이

    • • 장만월 곁에서 천년 동안 있었던 고청명
    • • 장만월 살리기 위해서 배신한 고청명
    네이버 TV, '호텔 델루나'

    '호텔 델루나' 장만월(이지은 분) 구썸남 고청명(이도현)의 정체가 밝혀졌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호텔델루나 12화에는 장만월을 구하기 위해 배신해야 했던 고청명이 나왔다. 앞서 마고신(서이숙)은 장만월에게 "너가 두려움을 느끼는 순간 꽃이 질 것이다. 구찬성은 꽃을 핀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구찬성을 데려가겠다고 협박했다. 

    장만월은 마고신의 말대로 구찬성이 위험에 빠질까 봐 두려움에 빠졌다. 장만월은 마고신에게 "내가 원하는게 뭔지 알잖아. 그 자식(고청명) 데려와 그럼 얌전히 죽어줄 테니까"라며 감정을 숨겼다. 


    tv N '호텔 델루나' 고청명과 장만월 / 이하 tvN '호텔 델루나'

    그러나 고청명은 이미 장만월 곁에 있었다. 과거 고청명과 장만월은 도적패 두목과 호위 무사로 만나 사랑에 빠졌다. 

    두 사람의 인연은 고청명이 장만월을 배신하면서 막을 내렸다. 고청명은 장만월과 비적단을 사로잡으며 "너 덕분에 공을 세웠다. 그러니 네 목숨은 살려주마"라며 장만월을 제외한 모든 비적단들을 죽였다. 

    분노에 휩싸인 장만월은 후에 성에 들어가 고청명을 죽였다. 그러나 고청명은 장만월을 배신한 게 아니었다. 

     

    고청명은 장만월을 살리기 위해 비적단 부단주 연우(이태선)와 함께 입을 맞춘 것이었다. 연우는 고청명에게 "너는 배신자로 살아, 그래야 만월이가 산다"고 말하며 숨겨진 사연이 있음을 보여줬다.

    고청명은 장만월에게 죽은 후 마고신과 함께 저승에 갈 운명이었다. 하지만 저승에 가지 않고 장만월의 목숨과 연결된 월령수에 남아 천년동안 버티고 있었다. 

    마고신은 "나와 함께 가던 저승길에서 돌아와 참 오래도 버텼다"며 "자네도 이제 가야지"라며 슬픈 표정을 지었다.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