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뭔가 이상하다… 구혜선-안재현 이혼에 소속사가 과도하게 개입하고 있다

    • • 구혜선은 이혼 의사 없다는데 “이혼하는 거 맞다”
    • • 소속사 대표가 여성인 점과도 맞물리며 억측 양산
    파경 위기에 놓인 구혜선-안재현 부부. / 뉴스1

    구혜선과 안재현이 파경 위기를 맞았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팬들이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두 사람의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가 이혼 문제에 과도하게 개입하고 있다는 인상을 주기 때문이다.

    구혜선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혜선은 "다음 주에 남편 측에서 보도 기사를 낸다고 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말하고 자신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말했다. 이 게시물을 삭제한 뒤 다시 올린 게시물에서도 구혜선은 이혼 의사가 없다는 사실을 밝혔다.

    하지만 HB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두 사람이 이혼하는 것이 맞는다는 입장 발표를 강행했다.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HB엔터테인먼트는 “금일 기사화된 당사 소속 배우 구혜선씨와 안재현씨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드리고자 한다”면서 “많은 분들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하여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배우의 소속사로서 지난 몇 달 동안 함께 진지한 고민과 논의 끝에 내린 두 사람의 결정에 대해서 이를 존중하고, 앞으로 두 사람 모두 각자 더욱 행복한 모습으로 지내기를 바랐다”고 밝혔다.

    구혜선은 이혼할 의사가 없다고 확실히 밝혔음에도 구혜선이 안재현과 이혼하기로 했다고 못을 박는 이상한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소속사는 구혜선이 이혼 의사가 없다고 밝힌 데 대해선 “지금까지 서로 간에 진지한 논의를 거쳐 진행된 이혼 합의 과정이 모두 생략된 채,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올린 부분에 대해서 부득이하게 사생활임에도 불구하고 이전 과정을 말씀드리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구혜선이 이혼 의사가 없다고 밝혔음에도 이혼하는 것만은 분명하다고 확인한 셈이다. 

    팬들은 아무리 소속사라곤 하지만 소속 배우의 사생활에 HB엔터테인먼트가 과도하게 개입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구혜선은 남편이 문보미 HB엔터테인먼트 대표와 문자메시지를 통해 자신을 험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점이 온갖 추측과 맞물려 HB엔터테인먼트에 대한 비난으로 이어지고 있다. 문보미 HB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여성인 점 또한 호사가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한 누리꾼은 “여느 연예인들 이혼과 다르게 이상한 점은 소속사가 부부 사생활에 전례 없을 정도로 끼어드는 것”이라며 “둘 다 같은 소속사 연예인인데도 이상하게 한쪽만 일방적으로 편을 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