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SK, 대기업 지주사 중 가장 안정적인 업종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기사 본문

  • • 2분기 실적은 추정치를 하회했지만, 비교적 선방했다는 판단
  • • 2분기 매출액 25조1475억원, 영업이익 1조1653억원

 

대신증권은 19일 SK에 대해 5년 만에 저가 매수할 기회가 찾아왔다며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SK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25조147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0.3%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28.7% 줄어든 1조1653억원을 기록해 비교적 선방했다”며 “연결기준 실적 부진은 SK이노베이션의 영업이익이 정제마진 하락으로 전년 동기대비 41.6% 감소한 3539억원을 기록한 영향이 가장 컸다”고 분석했다.

양지환 연구원은 “별도기준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33.6% 증가한 6048억원, 영업이익이 29.5% 늘어난 1787억원으로 예상치를 웃돌았다”라며 “별도부문의 실적 호조는 IT서비스 부문의 매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41.1% 증가한 5258억원으로 개선됐고, 상표권 수익도 11.0% 늘어난 785억원으로 증가한 데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양 연구원은 “SK는 대기업 그룹 지주사 중 가장 안정적인 업종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고 로열티와 배당수익 등 지주부문의 현금흐름이 탁월하다”며 “비상장 자회사인 SK E&S, SK바이오팜, SK실트론, SK바이오텍의 기업 가치 상승 가능성을 생각하면 최근 과도한 주가 조정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SK의 주가 조정 이유로는 전반적인 시장 부진과 SK텔레콤과 SK이노베이션의 주가 하락, 제약·바이오업종 주가 하락에 따른 SK바이오팜, SK바이오텍 기업가치 하락 우려 등이 반영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