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하나투어, 연말까지 일본노선의 회복이 다소 어려울 듯”

기사 본문

  • • 면세점과 비즈니스호텔 등 자회사들의 실적은 호조
  • • 아웃바운드의 부진이 지속되며 전반적 볼륨의 감소로 실적 부진

 

현대차증권은 19일 하나투어에 대해 아웃바운드 부진이 지속되며 전반적 볼륨 감소로 실적이 부진한 상태라고 전했다.

유성만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하나투어의 2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5% 줄어든 1937억원, 영업이익은 24.1% 감소한 36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를 하회하는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전반적인 아웃바운드 부진으로 볼륨이 감소했으며, 일본노선의 감소로 별도부문의 실적이 약 9억원의 영업적자를 보였다”라고 설명했다.

유성만 연구원은 “3분기에도 국내 반일감정 악화에 따른 일본노선의 감소가 지속되면서 별도부문은 적자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하나투어 재팬도 일본 아웃바운드 감소로 3분기부터는 큰 폭의 실적 감소가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유 연구원은 “면세점은 인천공항 T1 입국장 면세점이 예상보다 빠르게 매출이 증가하면서 손익분기점(BEP)을 달성했고 T1, T2 출국장면세점의 매출 호조로 인한 공항에서의 흑자 및 시내면세점의 비용감소 효과로 총 약 5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비즈니스호텔은 외국인의 한국 여행(인바운드) 수요가 호조를 보이며 2분기에 영업이익 10억원 가량을 낼 수 있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 밖에 회계이슈가 되었던 랜드사 관련 충당금 약 22억원과 별도부문의 대손상각비 6억원, 하나투어 재팬에서 외환환산손실 약 60억원이 반영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면세점과 비즈니스호텔의 실적 개선으로 자회사들은 실적 호조를 보였다”며 “단 올해 연말까지는 일본노선의 회복이 다소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망했다. 

장원수 기자 jang7445@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