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전범기 지적 당하자 오히려 잘못된 역사 가르치려 든 외국인 모델

    • • 미국 모델 샬롯 캠프 뮬 전범기 티셔츠 입고 인스타 게재
    • • 비틀스 존 레논 아들 일본인 혼혈 션 레논 여자친구
    미국 모델 샬롯 캠프 뮬이 전범기 티셔츠를 입고 사진을 찍어 SNS에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 비판이 쏟아지자 그는 황당한 내용으로 반박에 나섰다.

    19일 캠프 뮬은 인스타그램에 말을 타고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캠프 뮬은 전범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이를 본 한 한국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당신이 입고 있는 옷은 '나치'와 같은 문양이다. 당신의 패션을 존중하지만 팬으로써 말해줘야 할 것 같다"며 지적했다.

    그러자 캠프 뮬은 "얘, 이건 일본의 '욱일승천기'라는 거야, 어휴 너네란 사람은"라며 비꼬는 말투로 답글을 남겼다.

    이하 캠프 뮬 인스타그램

    처음 댓글을 남겼던 이용자는 "알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일본이 한국을 지배할 때 사용했던 상징이라는 게 문제다. 이게 다시 사용되는 건 한국인들에게 큰 상처"라고 다시 한 번 답글을 썼다.

    그러자 캠프 뮬은 "학회 내용에 따르면 이 깃발 의미는 메이지 유신 시대에 일본군을 위해 만들어진 거고 해군기로 채택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연구는 에도 시대 국기의 역사적인 맥락을 저지하기 위해 여러 협회에서 발행됐다. 즉 내가 '편향적인 의견'을 가졌다는 것과는 반대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식민주의 시대에 존재했다고 영국 국기나 미국 국기를 쓸 수 없다는 것과 똑같은 소리니까"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이 소식이 국내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지자 한국인 인스타그램 이용자들은 해당 게시글에 캠프 뮬을 비판하는 댓글을 달았다. 영어로 쓰기도, 한국어로 쓰기도 했다. 하지만 어떤 비판에도 캠프 뮬이 취하는 대처는 비슷해보였다.

    그는 "맥주 캔, 벽, 셔츠 등에 사용되고 있는 이 깃발은 그저 멋진 디자인이기 때문에 증오를 나타내는 데 사용될 리 없다", "말도 안 되는 비난이다" 등을 줄곧 주장하고 있다.

    캠프 뮬은 한국에서 '단발머리 뽐뿌오게 하는 연예인',  세계적인 팝 가수 비틀스 존 레논 아들 '션 레논의 여자친구' 정도로만 알려져 있다. 션 레논은 일본 가수 오노 요코와 존 레논 사이에서 태어났다.

    22일에는 션 레논이 문제가 되는 게시글에 직접 등장해 댓글을 남겼다. 그가 하는 말은 그럴 듯해 보였으나 결국은 여자친구와 다를 바 없는 주장을 내놨다.

    션 레논은 "우리 신세대들은 과거 세대 행동에 대해 서로를 비난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자. 나는 당신의 기분 상할 권리를 존중하지만, 거기에 대한 책임이 나에게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국기에 대한 의견 불일치에도 불구하고 나는 여러분 모두가 생각과 표현의 자유를 믿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그는 전범기에 대해 문제를 지적하는 내용을 그저 '의견이 다를 뿐'으로 평가했다. 심지어 두 사람은 "영어 무료로 가르쳐 줄까?"라며 한국인들을 조롱하는 말도 서슴치 않고 있다고 전해졌다.

    22일 해당 게시글에는 캠프 뮬과 션 레논이 직접 등장해 SNS 이용자들과 설전을 이어나가고 있다.



    한제윤 기자 zeze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