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총각 어린애 있어~” 대전역 인근 돌아다니면 할머니가 다가와 이렇게 속삭인다

    • • “대전역 인근 골목 들어갔다가 바지 가랑이 잡혔습니다”
    • • 대전 일부 지역에서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는 일
    유튜브, 취길

    "총각 어린애 있어 놀다가 초저녁엔 젊은 아가씨 많아 쭉쭉빵빵"

    한 남성이 대전시 동구 대전역 인근 골목에 들어섰다가 처음 보는 할머니로부터 들은 말이다.

    최근 '취길' 유튜브 채널에 "대전역 인신매매? 성매매? 대전역 가실 때 조심하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영상이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취길'은 대전 일부 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성매매 및 성매매 알선·강요 사실을 영상에 담았다. 그는 "대전역 나오면 길 바로 건너 그 근방 200m 정도는 전부 이렇더라"며 "밤 8시부터 새벽 2시까지 한다고 한다. 조심하라"고 말했다.

    '취길'이 골목에 들어서자 한 할머니는 "얼마씩 주고 했어?"라는 질문을 했다. 이 골목을 지나는 사람들을 성매매 경험자로 보는 듯한 질문이다.

    이하 '취길' 유튜브 영상 캡처 

    영상에는 길을 지나는 남성을 상대로 성매매 호객 행위를 하는 할머니들이 계속해서 등장한다. '취길'은 성매매를 제안하는 할머니들이 전부 부채를 들고 있었다고 말했다.

    호객 행위를 하는 할머니를 따라가면 불빛이 없는 어두운 골목이 나온다. '취길'이 망설이는 듯하자 한 할머니는 "어린애 있어, 아가씨 예뻐 보고 안 예쁘면 가 걱정하지 마"라고 말한다. 성매매 금액에 대해서는 "1시간 하는 거 싸게 해줄게 여기까지 왔으니까 12만 원"이라고 말한다. 

     

     

    할머니는 '취길'을 허름한 집 내부로 안내했다. 2평 남짓 방 안에는 침대, 에어컨, TV, 선풍기 등이 있다. 성매매가 이루어지는 장소다. 

    한 여성이 방에 들어와 음료 하나를 건넨다. '취길'은 "이런 거 안 좋아한다"며 거절했다. 그는 이 여성에게 "업소마다 가격이 다른가"라고 질문했다.

    여성은 "업소마다 가격은 똑같고 아가씨가 다르다. 잘못 가면 50대, 60대까지 있다. 아가씨 마음에 안 들면 계속 바꿔준다. 한 시간에 10만 원이고 아가씨 팁은 5만 원"이라고 말했다. 앞서 할머니가 말한 금액 보다 3만 원 더 오른 15만 원이다.

     

     

     

    여성은 "마음에 안 들면 '이모 불러주세요'라고 말하면 빠꾸다. 젊은 애들 한 15명 있다. 걱정 안 해도 된다"고 말한 뒤 방을 떠났다.

    '취길'이 방에서 나와 가려고 하자 한 할머니가 "5분만 기다려 바로 넣어줄게 이 동네 에이스"라며 애원한다. 그는 "바지 가랑이까지 잡으며 애원했다. 주변에 있던 할머니 5명 정도가 저를 에워싸며 잡더라"고 말했다.

    대전 일부 지역에서는 불법 성매매 및 성매매 알선·강요 행위가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영상을 접한 한 SNS 이용자는 "저번에 당했다는 게 저거다 호객행위 너무 무섭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용자는 "예전에 대전역 지나가면 많이 봤는데 아직도 있나 보네"라며 불법 행위가 계속되고 있음을 암시했다.

    지난 5월에는 성매매업소 업자에 단속 정보를 제공하고 성매매까지 한 대전 지역 경찰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대전 동부경찰서 소속 A 경사는 2016년 3월 성매매업소를 운영하는 지인에게 대전경찰청과 각 경찰서 성매매 단속 경찰관의 개인 정보를 제공했다. 또 단속 경찰관 개인정보를 제공한 대가로 현금 30만 원을 받고, 성매매 업소에서 성매매를 하기도 했다.

    대전지법 형사12부(이창경 부장판사)는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 경사에게 징역 1년과 벌금 60만 원을 선고했다.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