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여수광양항만공사, 항만물류 스마트화 R&D 기술 유치 시동

기사 본문

  • • 인터모달 자동화물운송시스템 연구단 30명 광양항 방문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가 항만물류 스마트화 R&D 기술 유치에 시동을 걸었다. 

  22일 공사에 따르면 정부 R&D 기술과제로 선정된 인터모달 자동화물운송시스템 기술개발 연구단 30여명은 21일부터 1박2일의 일정으로 광양항 동측철송장을 견학하는 등 광양항을 방문했다. 

  인터모달 자동화물운송시스템 기술은 별도의 하역작업 없이 컨테이너 트레일러를 철도 화차에 자동으로 상차시키는 항만물류와 철도물류를 결합한 기술로써 오토콘(Auto-Con) 기술이라고 일컬어진다.

공사는 국비 166억원이 투입되는 정부 R&D과제 연구단의 이번 방문을 광양항 해양산업클러스터 신규 R&D 유치는 물론 향후 해운항만물류 R&D 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모델케이스로 활용할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정부 스마트 항만물류과제로 선정된 동 기술의 유치가 가시화되고 있다”며 “이번 경험을 토대로 R&D기술개발 과정과 연구단 유치의 노하우를 축적해 전략적인 R&D 유치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
호남 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