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인생 말아먹지 말고 도망쳐”라고 경고한 시누이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 • KBS 조이 `연애의 참견 시즌2` 소개된 사연
    • • `남친 본성` 폭로하고 경고한 시누이 후일담
    네이버 TV,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 2'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 2(이하 연참시)'에서 예비 시누이가 "인생 말아먹지 말고 당장 도망쳐"라고 경고하며 예비 신부를 말린 사연의 뒷야기기가 공개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연참시에서는 "방송이 나간 뒤, 예비 시누이와 저의 안위를 걱정하시는 걸 보고 후일담을 보낸다"며 예비 신부(이하 고민녀)가 뒷이야기를 보냈다. 

    이하 KBS 조이 '연애의 참견 시즌2

     

    고민녀는 "전 MC분들의 의견을 듣고 결국, 결혼 준비를 멈췄다"며 "그 순간 예비 신랑이 길길이 날뛰었다. 그 순간 예비 시누이가 경고했던 실체가 이거였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고민녀는 "많이 좋아했던 만큼 쉽지 않았지만 헤어졌다. 그리고 제게 구원자나 다름없는 예비 시누이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집안과 완전히 손절했다"고 덧붙였다. 

    고민녀는 "괜히 생판 남인 저를 도와주려다가 혈연을 끊게 된 것 같아 너무 미안했는데 예비 시누이는 "어머니가 마음에 걸려 근근이 연락을 이어왔을 뿐 신경 쓰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고민녀는 "저도 저지만, 예비 시누이였던 그녀의 앞날에 꽃길만 있길 바라며 참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패널들은 "힘들 결정이었겠지만, 지금부터다. 또 흔들릴 수도 있다. 마음 굳건히 가져라"라며 응원했다.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