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亞11개국 젠더트러에너, 전주서 '여성인권 스터디'

    • • 젠더 트레이너 20여명 전주 선미촌 사례 등 살펴

    김승수 전주시장이 23일 시장실을 방문한 아시아 11개국 젠더트레이너들과 환하게 웃으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이하 전주시

    아시아 11개국 활동가들이 성 평등 가치 확산을 위한 연대와 우수사례 학습을 위해 전북 전주를 찾았다.

    11개국 젠더 트레이너 20여명이은 23일 전주시 인권정책과 우수사례 학습을 위해 전주를 방문, 성매매집결지에서 여성인권과 문화예술의 공간으로 탈바꿈중인 선미촌 사례를 토대로 여성인권 옹호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이들은 이날 김승수 시장을 만나 여성인권에 대해 대화를 나눈 뒤 유네스코 지속가능발전교육 프로젝트로 인증받은 선미촌을 방문, 성매매집결지가 여성인권공간으로 변화하고 있는 과정을 직접 눈으로 확인했다. 

    또 시와 민간단체의 협력을 통해 사회에서 소외됐던 장소에서 여성들을 비롯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는 공간으로의 변화하는 과정도 살폈다.

     

    시는 젠더 트레이너 참여자들에게 전주시의 사회혁신에서 성평등 사업의 의미를 비롯해 성평등 씽커스 체인사업, 생활연구공모사업 등 사회혁신센터 성 평등 플랫폼에 대해 소개하고, 선미촌 문화재생프로젝트 등 전주시의 정책사례에 대해 심층 논의했다.

    이들은 이번 아시아 젠더 트레이너 방문을 시작으로 향후에도 현안 공유 및 상호학습을 위해 국내외 젠더 전문가 및 공무원들과의 지식·정보 교류의 장을 꾸준히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김승수 시장은 "전주는 여성인권 착취·침해의 공간에서 인권옹호의 살아 숨 쉬는 현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젠더 관점에서 정책을 펼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수 기자 press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