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미세플라스틱 저감 아이디어로 ‘한화사이언스챌린지’서 상금 4천만원 받은 충북과학고 학생들

    • • 충북과학고 4개팀 출전 전원 입상...우수학교상 `겹경사`
    • • 수상자전원, 한화그룹 입사&인턴십 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9에서 대상과 금상, 동상을 수상한 충북과학고 학생들 / 충북도교육청

    충북과학고등학교가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9’에서 지난해 금상에 이어 처음으로 대상을 수상했다.

    충청북도교육청은 25일 충북과학고의 ‘차박사와 아들딸’ 팀의 이지웅, 이인우 학생(지도교사 차현정)이 대상을 수상했고, ‘101 프로젝트’ 팀의 구준모, 민현웅 학생(지도교사 임종일)이 금상을, ’나무벌이‘ 팀의 남성현, 배성준 학생(지도교사 강남수) 팀과 ’새를 살려주세요‘ 팀의 김의엽, 정기윤 학생(지도교사 차현정) 팀이 각각 동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특히 충북과학고는 이번 대회 본선에 진출한 20팀중 4팀을 배출했고 전원 입상해 우수학교상까지 수상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Saving the Earth’라는 주제로 전국 고등학생 429개팀 858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3월초 온라인 접수를 시작으로 6개월간의 예선 끝에 각 테마 별로(에너지 8팀, 바이오 5팀, 기후변화 3팀, 물 4팀) 6월 본선 진출 20개 팀이 가려졌다. 

    본선에 진출한 20 팀은 지난 20부터 22까지 사흘간 경기도 가평의 한화인재경영원에서 연구주제 아이디어 발표를 시작으로 동일 주제   토론발표, 연구성과물 전시·심사위원 질의응답 시간인 쇼케이스 심사를 통해 자신들이 준비한 연구과제 프로젝트에 대해 분야별 전문 심사위원들로부터 최종 평가를 받았다.

    대상을 받은 ‘차박사와 아들딸’ 팀의 이지웅, 이인우 학생은 '미세플라스틱을 막아라! : 미세플라스틱 발생량 절감을 위한 녹말풀 및 셀룰로오스 기반 의류 코팅제 개발'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이 팀은 녹말풀에 셀룰로오스와 향기캡슐을 더한 의류 코팅제를 제작, 합성섬유 세탁 시 발생할 수 있는 미세플라스틱 발생량을 최소화해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 심사위원들로부터 연구주제의 창의성과 연구방법 논리성, 연구결과 신뢰성 등에서 골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다.


    ‘101 프로젝트’ 팀의 구준모, 민현웅 학생은 ‘무살충제 달걀의 생산을 위한 백강균 착생 화산송이의 닭진드기 연쇄살충유인시스템 제작’을 주제로 탐구하여 금상을 수상했다.

    ’나무벌이‘ 팀의 남성현, 배성준 학생(지도교사 강남수) 팀은 ’조류 발전의 시작! 강털소나무의 구조를 이용한 조류 발전기의 구조 안정성에 관한 연구‘로, ’새를 살려주세요‘ 팀의 김의엽, 정기윤 학생(지도교사 차현정) 팀은 ’거미줄의 특성을 이용한 새 충돌의 예방안‘을 주제로 각각 동상을 수상했다. 

    수상한 학생들 중 대상은 상금으로 4,000만원, 금상은 상금으로 2,000만원, 동상은 300만원의 장학금을 각각 받게되며 모든 수상 학생은 한화그룹 입사&인턴십 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 대상과 금상은 수상한 학생은 내년 1월 해외특별프로그램 참여기회의 혜택도 받게 된다.


    우수학교상을 수상한 충북과학고는 상금 200만원을 받는다.

    김형길 교장은 “학생들의 본교 진학 후 해마다 신장되는 탐구 역량, 지도 교사 선생님들의 학생 탐구 지도의 열정, 첨단 기자재 보유 등 탐구활동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의 조합이 우수한 탐구실적을 냈다”며 “학생들이 창의융합적 사고력을 신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9회째를 맞는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는 에너지, 바이오, 기후변화, 물을 포함하 과학전반에 대해 이해를 높이고, 창의적 탐구력을 향상시킬수 있는 국대 최대 규모의 경진대회다. 

    이정원 기자 myglorybox@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