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부산은행, 중소기업 대출금 상환 유예 전 업종으로 확대

기사 본문

  • • 일본 수출규제관련 피해기업에 대해 우선 지원

부산은행 본점 전경 / 사진=최학봉 기자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이 중소기업의 자금난을 해소하고 상생경영을 통한 포용적 금융 실천 강화를 위해 중소기업 대출금 상환 유예 대상을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2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중소기업대출 분할상환 유예제도 지원 대상을 기존의 제조업,도·소매업, 운수 및 창고업에서 중소기업 전체 업종으로 범위를 대폭 확대한다는 것이다. 특히 최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부산은행은 지역 중소기업의 대출금 중 올해 거치기간이 만료되는 분할상환대출과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분할상환금 등 약 2조원에 대해 최장 1년간 상환기일을 연장해 줄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신속한 업무처리를 위해 영업점장 전결로 상환기일 연장이 가능하도록 내부 업무 절차도 대폭 간소화했다.

부산은행 김성주 여신영업본부장은 “이번 조치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과 일본의 부당한 규제조치 등으로 피해를 입은 업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지역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포용적 금융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일본의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체 지원을 위해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를 시행중에 있으며, 이번 중소기업 대출금 상환 유예 대상 확대 조치도 그 일환으로 실시한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