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대우건설, 베트남 신사업 본격 진출

기사 본문

  • • 베트남 국영 건설사 CC1과 포괄적 사업협력 MOU

23일 서울 을지로 대우건설 본사에서 응위엔 득 융(Nguyen Duc Dung, 왼쪽) 베트남 CC1 부사장과 김창환 대우건설 신사업추진본부장 전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베트남 국영건설사와 손잡고 베트남 신사업 분야에 본격 진출한다. 

대우건설은 23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베트남 종합건설회사 씨씨원(CC1)과 포괄적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6일 밝혔다. 

CC1은 베트남 건설부 산하의 종합건설회사로 토목·건축 시공, 부동산 개발, 건설자재 수입, 신재생에너지 등 분야에서 40년 이상 국내·외 프로젝트를 수행해왔다.

업무협약을 통해 대우건설과 CC1은 한국과 베트남의 건설시장 입찰정보를 교환하고 베트남에 다양한 신사업 진출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인프라, 부동산, 오일·가스와 같은 분야에서 베트남 건설공사에 대한 공동 참여를 통해 신규 수주와 사업진출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대우건설은 베트남 수도 하노이 북서쪽에 초대형 신도시 ‘스타레이크 시티’를 시공하고 있다. 이번 CC1과의 협력을 통해 호치민 등 베트남 전역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지난해 비전선포식에서 발표한 ‘신성장동력 확보’의 하나"리며 "안정적 수익을 낼 수 있는 신사업 개발, 지분투자 등 가치 사슬(Value Chain)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다빈 기자 dabin132@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