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드라마 출연했을 때...” 노브라 '원조'라고 당당히 밝힌 여자 연예인

    • • 노브라에 대한 소신 당당히 밝혀 화제 돼
    • • 함소원, “설리보다 내가 노브라 원조”
    함소원 씨 인스타그램

    배우 함소원 씨가 노브라에 대한 자신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2 예능 '악플의 밤'에는 배우 함소원 씨가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 씨는 거침없는 입담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함소원 씨는 "너무 나오고 싶었던 프로그램인데 왜 이제야 나를 불렀냐"며 "설리 씨 노브라 있지 않냐...그거 내가 원조다"라고 밝혔다. 자신이 노브라 선배라는 함소원 씨 말에 출연진 모두 깜짝 놀라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함소원 씨는 "2009년에 제가 첫 드라마를 출연했을 때 일"이라며 "그때 글쎄 제가 이미 노브라를 시작했었다. 근데 노브라 했다고 한 선배한테 엄청 혼났다"고 털어놨다.

    이어 "당시 시청자분들에게까지 보일 정도로 노브라는 아니었고, 촬영 중에 한 선배가 '너 이러면 안된다'고 하셨다"며 "그래서 저는 거기서 노브라를 멈췄었다. 그 이후로 시간이 지나서 설리 씨가노브라에 대한 소신을 당당히 밝히더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함소원 씨는 평소 노브라가 더 잘어울리는 의상이 있다며 노브라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덧붙이기도 했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