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버닝썬'이 휩쓸고 간 엔터주, 양현석 주식 자산은 '반토막'이나 났다

기사 본문

  • • 연예인 주식부호 상위 7명 보유 주식 2천845억원 증발
  • • YG 주가 55.4% 하락한 여파로 양현석 주식도 크게 줄어…
원정도박 혐의로 경찰 출석한 양현석
원정도박 혐의로 경찰 출석한 양현석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올해 엔터테인먼트 업종의 주가 급락으로 대표적인 연예인 주식 부호들의 자산이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8월 30일 현재 주식을 100억원어치 이상 보유한 연예인 7명의 주식 평가액은 총 4천313억원으로 지난해 말(7천158억원)보다 2천845억원(39.7%) 감소했다.

특히 양현석 와이지엔터테인먼트[122870] 전 대표 프로듀서는 주식자산이 작년 말 1천585억원에서 722억원으로 863억원(54.4%)이나 줄었다.

YG 주가가 이 기간 4만7천500원에서 2만1천200원으로 55.4% 하락한 여파다.

연초 '버닝썬 게이트'로 홍역을 치른 YG는 국세청 세무조사, 연예인 마약 스캔들, 양 전 대표의 원정도박과 성 접대 의혹 등 올해 악재가 끊이지 않았다.

양 전 대표는 책임을 지고 회사의 모든 직책에서 물러났으나 6월말 현재 YG 지분 16.11%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연예인 주식부호 1위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이 보유한 주식(지분율 18.77%) 가치도 작년 말 2천306억원에서 1천321억원으로 984억원(42.7%) 감소했다.

에스엠[041510] 주가는 올해 들어 43.0% 하락했다.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 SM 제공

JYP엔터테인먼트(JYP Ent.)[035900] 지분을 17.7% 가진 이 회사 최대주주 박진영 이사도 이 기간 주식 자산이 1천903억원에서 1천204억원으로 698억원(36.7%) 줄었다. 올해 주가가 36.7% 하락한 데 따른 것이다.

'버닝썬 게이트' 이후 업종 전반에 걸친 투자심리 악화와 실적 우려로 우하향 곡선을 그리던 엔터테인먼트 업종 주가는 최근 한일 양국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낙폭을 더 키웠다.

지난해 초 키이스트와 SM의 합병 후 SM 지분을 받은 영화배우 배용준 씨도 주식 평가액이 274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07억원(43.0%) 감소했다.

함영준 오뚜기[007310] 회장 장녀로 오뚜기 지분을 1.19% 가진 뮤지컬 배우 함연지 씨의 주식 자산은 작년 말보다 66억원(21.1%) 감소한 246억원이다.

가수 출신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173940] 회장이 보유한 주식 가치는 220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9억원(11.8%) 줄었다. 그가 보유한 이 회사 지분은 22.02%다.

연예인 주식부호 상위 7명 중 유일하게 올해 주식 자산이 증가한 사람은 풍국주정[023900] 지분을 13.29% 보유한 탤런트 출신 박순애씨다.

이 회사 이한용 대표이사의 부인인 박씨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326억원으로 작년 말(321억원)보다 5억원(1.6%) 증가했다.

[재벌닷컴 제공]
재벌닷컴 제공

연합뉴스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