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아이폰 쓰는 사람들이 그토록 원하던 '터치 ID' 다시 돌아온다

기사 본문

  • • 아이폰 X부터 `페이스 ID`로 바뀐 아이폰 잠금 시스템
  • • 이르면 내년 출시 예정인 `아이폰 저가형` 모델에 탑재돼
이하 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 Shutterstock

아이폰에 '터치 ID'가 다시 탑재된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각) 애플이 오는 2020년 출시될 아이폰에 사용할 수 있는 지문인식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문인식 기술은 '페이스 ID'와 함께 아이폰에 탑재된다.
애플은 지난 2013년 출시한 아이폰 5S부터 지문인식 기술인 '터치 ID'를 탑재했다. '터치 ID'는 홈버튼에 지문인식 센서를 내장해 지문으로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하거나 금융 결제를 승인하고 앱을 내려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아이폰 '터치 ID'는 지난 2017년 아이폰 X가 출시될 때 '페이스 ID'로 교체됐다.

애플이 현재 개발 중인 지문인식 기술은 '화면 내장형'이다. 화면에 손가락을 대면 아이폰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화면 내장형 지문인식 시스템은 이미 삼성전자나 화웨이, 샤오미 등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도입된 기술이다. 이 기술은 기기 전면의 생체 인식 보안을 유지하면서 화면 주변에 별도 테두리가 필요 없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지난 4일 미국 IT 매체 폰아레나는 오는 2020년 출시될 예정인 2세대 '아이폰 저가형' 모델에 '터치 ID' 시스템이 탑재되어 제작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유주희 기자 uujuh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