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양예원이 남친 '폭로 글'에 뜻밖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3장)

    • • 이동민 폭탄 발언 예고, 이를 본 양예원 반응은 이랬다
    • • 양예원, 이동민 폭탄 발언 예고 관련 기사 공유…“5분 만에 삭제”
    양예원 씨가 남자친구 이동민 씨 폭로 예고 글에 반응을 보였다.

    9일 양예원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양예원 페이스북

    양예원 씨는 한 매체에서 발행한 기사를 공유했다. 기사 제목은 '양예원 남자친구 변심?…"양예원 소름이네"'였다. 별다른 코멘트는 없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와드 박고 간다", "도대체 무슨 의미냐", "어그로 끄는 거냐", "서로 밑바닥까지 간 거냐", "또 이건 뭐냐" 등 반응을 보였다.

    현재 이 글은 올라온 지 5분 만에 삭제된 상태다.

    양예원 페이스북

    이뿐만이 아니다. 양예원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다른 캡처 사진을 추가로 올렸다. 별다른 내용은 쓰여있지 않았다.

    변호사가 쓴 장문의 글이었다. 여기에는 "양예원 남친의 밑도 끝도 없는 게시글로 양예원은 또 한 번 구설수에 올랐다"며 "그의 글에 호기심을 갖는 사람들은 뭔가 있나 보다 솔깃하고 궁금함이 폭발하는 것 같다"고 적혀 있었다.

    또 "이쪽에서 보면 차라리 그렇게 소름이니 뭐니 하는 게 뭔 소린지 알지 못하고 알 길이 없다. 그래서 이런 뜬금 맞은 말로 이루어지는 추상적인 가해가 어리둥절하다 못해 딱하다"며 "양예원이 바라는 건 남친이 뭘 아는데 침묵하는 게 아니라 뭘 알면 말 똑바로 전하라는 것"이라고 옹호했다.

    앞서 지난 8일 이동민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폭탄 발언 예고 글을 올렸다.

    이동민 씨는 "양예원 소름이네^^ 그동안 믿고 지켜준 남자친구가 길~고 굵직하게~ 글을 다 올려버려야 하나요~? 여러분~"이라고 적었다.

    현재 이 글은 큰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무려 8만 4000명이 좋아요를 눌렀다. 댓글은 10만 개, 공유는 8100회다. 

    이하 양예원 페이스북

    앞서 지난해 5월 양예원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성추행 폭로 영상을 올렸다. 그는 "과거 사진 촬영 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당시 찍은 사진들이 자신의 동의 없이 유출돼 고통을 겪고 있다"며 비공개 촬영회 모집책 등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지난달 8일 비공개 촬영회 모집책 최 모(45) 씨는 불법 촬영물 유포 및 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 실형을 확정받았다.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