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포스코건설, 경기 신안산선 착공…21년만에 첫 삽

기사 본문

  • • 총 사업비 3조3465억원…안산·시흥·광명 거쳐 여의도 연결

신안산선 노선도 / 포스코건설

경기 서남부권을 잇는 신안산선이 진통 끝에 21년만에 첫 삽을 떴다.

포스코건설은 9일 경기 안산시청에서 신안산선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은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광역 교통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1998년 정부가 ‘수도권 광역교통 5개년 계획’에 포함하면서 첫발을 내딛었다. 

21년 간 답보상태가 지속되다 2015년 민자사업으로 전환 후 작년 12월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인 넥스트레인과 실시협약을 체결하며 본 궤도에 올라섰다.

총 사업비는 3조 3465억원. 안산·시흥·광명을 거쳐 서울 여의도까지 정거장 15개소, 총 연장 44.7km를 건설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40m 지하에 철도를 건설함으로써 지하 매설물이나 지상부 토지 이용 영향을 최소화하고 최대 시속 110㎞로 운행하게 돼 있다.

신안산선이 건설되면 수도권 서남권 지역의 교통난이 해소되고 장기적으로는 수도권 X자형 광역 철도망 구축의 근간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안산 한양대~여의도는 기존 100분에서 25분으로 이동 시간이 75% 단축된다.  

착공식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경기도지사,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신안산선 건설은 경기 서남권 교통혁명의 단초 역할을 할 뿐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다빈 기자 dabin132@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