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파주시, 첨단IT 교통체계 구축..국비 '47억원' 확보

    • • 통행시간은 13.2%, 평균 정지지체는 23.1%.
    • • 신호위반은 16.9% 감소될 것으로 예측.
    경기 파주시(시장 최종환)는 국토교통부가 시행한 지능형교통체계 구축을 위한 2020년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47억 원을 확보했다.

    파주시청

    파주시는 지난 7월 국토교통부의 공모사업인 지능형교통체계 구축사업, 국도 감응신호 구축사업 및 지자체 감응신호 구축사업에 각각 응모해 최종 선정됐다.

    파주시가 공모사업으로 확보한 국비는 지능형교통체계분야 27억3천만 원, 국도감응신호분야 14억5천만 원, 지방도 감응신호분야 5억7천만 원 등이다.

    지능형 교통체계(ITS,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구축사업은 도로의 원활한 교통흐름과 교통안전을 위해 첨단 IT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한 교통체계를 구축하는 것으로 파주시 교통체계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것으로 기대된다.

    파주시는 확보된 국비에 시비를 매칭해 45억 원으로 신설도로의 교통정보를 수집하고 혼잡 및 주요 교차로 감시와 교통신호 온라인 제어를 통한 교통혼잡 완화와 스마트한 교통소통 시스템을 구축한다.

    또한 국도1호선, 지방도 360호선 및 363호선에는 27억 원을 투입해 29개 교차로에 불필요한 대기시간을 줄이기 위한 좌회전 및 보행자 감응신호를 구축해 본선의 소통용량을 극대화하고 교통 지·정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해당 사업이 완료되면 통행시간은 13.2%, 평균 정지지체는 23.1%, 신호위반은 16.9% 감소될 것으로 예측된다.

    파주시는 내년 1월부터 사업을 착수해 시범운영을 거쳐 10월부터 본격적으로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제공되는 교통정보는 도로 전광판 또는 파주시 홈페이지(www.paju.go.kr)를 통해 인터넷과 스마트폰으로도 교통정체 구간 및 도로영상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이번 공모사업으로 확보된 국비 47억 원에 시비를 매칭해 총 73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스마트한 교통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출·퇴근 시간의 교통정체 완화와 지역별·요일별로 교통량 흐름에 따른 온라인 교통신호 제어로 시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상열 기자 syl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