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박원순 “임태희, 선거개입 심각” 정면 반박

    • • 임태희 “대기업 후원금 문제될 수도” 발언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시민후보인 박원순 변호사는 2일 임태희

    임태희 "대기업 후원금 문제될 수도" 발언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시민후보인 박원순 변호사는 2일 임태희 대통령실장이 대기업 후원금을 문제삼은 데 대해 "선거 중립의무가 있는 공무원이 선거에 개입한 것"이라며 "상당히 심각한 문제"라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이날 한겨레-오마이뉴스가 주최한 야권후보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앞서 임 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박 변호사를 겨냥해 "(대기업 후원금이) 순수한 나눔의 차원이 아니면 굉장히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참여연대 시대의 박원순은 재벌개혁의 선봉에 섰고, 아름다운재단 시절 박원순은 재벌과 대기업을 사회에 공헌하도록 유도하는 데 역할을 했다"며 "두 과제는 분리돼 있고 단계적으로 추진해 왔다"고 설명했다.

    참여연대 사무처장과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 당시 재벌에 대한 다른 역할을 했음에도 이를 뭉뚱그려 한편에서 재벌을 비판하면서 다른 한편으론 후원금을 받았다고 공격한 데 대해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박 변호사는 "기부행위에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도 우리 홈페이지에 투명하게 공개된 장부를 보고 제기하는 데서 보듯 오죽 자신이 있으면 모든 장부를 홈페이지에 내놓고 있겠느냐"며 "기부 행위와 (기부금) 사용에 대해 한 점의 의혹이 없고 투명한 활동을 했다"고 힘줘 말했다.

    박 변호사측 송호창 대변인은 별도의 논평을 내고 "대통령실장의 발언이 대통령의 생각으로 오해될 수 있다는 점에서 임 실장의 발언은 매우 부적절했다"며 "청와대가 선거에 실제 개입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케 만드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송 대변인은 또 "이명박 대통령은 입만 열면 대기업의 사회적 나눔을 강조하는 마당에 대통령실장이 자선사업은 대기업의 본분이 아니라고 말하는 것은 이 정권의 이중성을 보여줄 뿐"이라며 "수준낮은 정치공세를 중단하고 선거 과정과 결과를 통해 서울시민과 국민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 겸허히 새겨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노컷뉴스 제공>

    님의침묵 gombury@naver.com
    안녕하세요? 님의침묵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