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가격은 반값 수준…” 애플, 넷플릭스와 경쟁 시작한다

기사 본문

  • • 11월 1일부터 시작하는 `애플TV+` 서비스
  • • 월 이용료 4.99달러로 넷플릭스 반값 수준
애플이 오는 11월 1일부터 동영상 구독 서비스 '애플TV+'를 시작한다. 

지난 10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 행사가 진행됐다. 행사에서 아이폰11 제품 시리즈와 애플TV+ 서비스 시작 일정과 요금 등이 발표됐다.

유튜브 Bloomberg Technology

애플 동영상 구독 서비스 애플TV+는 오는 11월 1일부터 100개 이상 국가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월 이용료는 월 4.99달러(약 5900원)이다. 이는 넷플릭스 기본 상품 월 8.99달러의 반값 수준이다.

애플TV+는 가족 간 공유가 가능하다. 최대 6명 가족 구성원이 같이 이용할 수 있다. 애플은 애플TV+ 출시 기념으로 아이폰 신형, 아이패드, 애플TV를 사면 1년간 애플TV+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애플의 애플TV+ 발표로 넷플릭스, 아마존, 디즈니 등 OTT 서비스 시장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이날 넷플릭스 주가는 2.2% 하락하기도 했다.

이날 애플은 온라인 게임 구독 서비스 '아케이드' 일정과 요금을 함께 공개했다. 100여 종 게임을 보유한 아케이드는 오는 19일 출시된다. 가격은 애플TV+와 같은 월 4.99달러며 국내에서는 20일부터 월 65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유주희 기자 uujuhee@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