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천안 아파트 화재난 냉장고서 시신 발견

    • • 경찰, 60·30대 모자···현장감식·부검 진행
    • • 주민들 “화재 발생 전날 심하게 다퉈”

    11일 오전 충남 천안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아파트 안 냉장고에서 불에 탄 시신 2구가 발견됐다. 경찰과학수사대,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관계자들이 현장감식을 하고 있다. 2019.9.11/뉴스1

    11일 충남 천안시 쌍용동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발견된 시신은 이 집에 거주하던 6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2분쯤 천안 서북구 쌍용동 한 아파트 5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나 출동한 119소방대가 40여분 만에 진화했다. 

    현장에서는 모자로 보이는 시신 2구가 발견됐는데 어머니 A씨(62)와 둘째아들 B씨(35)라고 경찰은 밝혔다.이들은 거실 바닥에 문이 천장 쪽으로 개방된 냉장고 안에서 발견됐다. 

    집에는 이들 두 사람만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버지와 큰아들은 평소 왕래 없이 다른 지역에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현장감식을 벌이는 한편 오후 1시부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을 진행 중이다.

    이와관련, 경찰은 "잠금장치 3개가 잘 잠겨있었고 외부 침입 흔적은 없다"며 "시신 2구의 체격이 크지 않아 냉장고에 들어갈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근 주민들은 "최근 한달 간 낮밤없이 크게 싸우는 소리가 들렸다"며 "화재 발생 전날에도 모자가 심하게 다퉜다"고 전했다. 

    진범석 기자 ji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