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인화학교 성폭력 관련 교사 해임 등 중징계

    • • 영화 '도가니'의 실제 배경인 광주 인화학교 성폭력 사건 관련 교사들에 대해 교육당국이 감사를 벌여 징계를





    영화 '도가니'의 실제 배경인 광주 인화학교 성폭력 사건 관련 교사들에 대해 교육당국이 감사를 벌여 징계를 내렸다.



    광주광역시교육청은 청각·지체장애 특수학교인 인화학교에 대한 특별감사를 벌여 6명의 교사를 해임, 정직 등 중징계 조치하도록 학교측 우석법인에 요구하고 1명의 상임이사를 해임하도록 광산구청에 통보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징계 결정이 내려진 교사 6명 중에는 지난 2005년 성폭력 사건 가해 교사 2명과 축소·은폐에 가담한 교사 2명 등 모두 4명이 포함됐다.



    이들 교사는 시교육청 감사결과 학생 부정 재입학과 부당 출결 처리 등 불성실한 교육과정 운영이 드러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광주시교육청이 학생들에 대한 성폭력과 관련 교사의 복직 등으로 비난받고 있는 광주인화학교의 위탁교육기관 지정을 곧 취소하고 이곳 학생들을 다른 학교로 전학을 추진하기로 했다.



    청각장애 학생과 지체장애 학생들을 교육하는 학교가 오는 2013년에 광주시내에 문을 열기 때문에 이들이 내년까지 한시적으로 다른 학교에서 교육받는다.<노컷뉴스 제공>


    님의침묵 gombury@naver.com
    안녕하세요? 님의침묵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