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종합] 추석맞아 친구들 모임하다 버너가 '꽝'…김제식당서 폭발사고 5명 '화상'

    • • 식당 테이블 위에 놓인 휴대용 버너가 폭발

    추석을 맞아 친구들이 모임을 갖던 김제의 한 식당에서 가스폭발 사고가 발생해 부상자들이 119구급대에 의해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 김제소방서

    추석 연휴 첫날 고향을 찾은 친구들이 식당에서 모여 식사를 하다 휴대용 버너가 폭발해 5명이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오후 6시 9분쯤 전북 김제시 금산면의 한 음식점에서 테이블에 놓여 있던 휴대용 버너가 폭발했다.

    이 사고로 한 테이블에서 식사를 하던 손님 A모(55)씨 등 5명이 얼굴 등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식당에는 A 씨의 친구 10여명이 명절을 맞아 식사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식당 테이블 위에서 휴대용 가스버너로 음식을 조리 하려던 중 누출된 가스에 불이 붙으면서 폭발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다.

    김성수 기자 press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