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소니, '수익 30% 양보, 베놈 MCU 합류' 조건으로 마블과 스파이더맨 재협상 중”

    • • 미국 매체 위갓디스커버가 전한 내용
    • • “스파이더맨 수익 30% 양보하는 대신 베놈 MCU 합류 요구”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 이하 소니픽처스

    소니와 디즈니가 스파이더맨 영화 판권을 놓고 아직 협상 중이라고 미국 매체 '위갓디스커버'가 보도했다.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각) 위갓디스커버는 한 소식통이 전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소식통은 '쉬헐크'와 '미즈마블' 드라마 제작 소식을 공식 발표 전에 알린 믿을만한 소식통이다.


    매체가 전한 바에 따르면, 소니는 디즈니에게 스파이더맨 수익 30%를 양보하는 조건을 제시했다. 대신 '베놈'을 마블 세계관(MCU)에 포함해달란 요구도 포함했다.

    베놈은 스파이더맨 라이벌 중 가장 인기있는 캐릭터다. 지난해 배우 톰 하디 주연 단독 영화가 개봉해 흥행에 성공했다. 스파이더맨과 마찬가지로 소니가 영화화 판권을 지니고 있다.

    디즈니 측이 소니 제안에 어떻게 반응했는지에 대해선 알려지지 않았다.

    영화 '베놈' 포스터

    앞서 지난달 20일 미국 영화 매체 데드라인은 스파이더맨 판권을 가진 소니픽처스와 마블 영화 제작사인 디즈니 사이 협상이 결렬되면서 스파이더맨이 더는 MCU 영화에 출연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당초 디즈니가 수익 지분을 늘릴 것을 요구했고, 소니가 이를 거부하면서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니는 협상 결렬 소식이 알려진 후 낸 공식 입장에서 마블 스튜디오 사장인 케빈 파이기의 스파이더맨 제작 참여를 놓고 양측 이견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권택경 기자 tgman216@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