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세계 3대 투자자, '금융계 인디애나 존스' 짐 로저스가 전주를 찾는 이유

기사 본문

  • • 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 회장, 26일 전주 방문
  • • 26일 전북국제금융컨퍼런스서 기조연설
위키트리 전북취재본부 DB

워렌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자로 꼽히는 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 회장이 오는 26일 전북 전주를 찾는다.

전북도와 국민연금공단이 '2019 전북국제금융컨퍼런스'를 이날 전주 그랜드힐스턴 호텔에서 공동 개최된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전북국제금융컨퍼런스'에서는 금융시장의 인디애나 존스로 불리우는 세계 3대 투자자 짐 로저스 회장이 기조연설에 나선다.

짐 로저스 회장은 "한반도는 앞으로 10년 또는 20년 동안 세계에서 가장 흥미로운 국가가 될 것이다"며 "한반도의 남북 정세가 세계의 새로운 성장 동력의 모멘텀이 될 수 있다"고 발언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또 요즈마 그룹의 이갈 에를리히 회장을 비롯해 국민연금연구원의 최영민 팀장, 올피캐피털파트너스의 롤랜드 힌터코어너 파트너 등 국내외 금융 유명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글로벌 혁신금융 전략을 논의하고 전라북도 금융산업 발전 방향을 함께 모색한다.

한편 컨퍼런스 사전등록은 오는 20일까지 전북국제금융컨퍼런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접수하며, 사전등록 경품 이벤트도 함께 실시한다. 

김성수 기자 press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