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죽은 채로라도 체포하겠다” 두테르테 경고에 흉악범 505명 자수

    • • “15일 안에 자수하지 않으면 도피자로 간주하겠다”
    • • 19일 체포 작전 앞두고 중범죄자들 자수 이어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경고에 중범죄자들 자수가 이어지고 있다.

    15일 현지 매체 필리핀스타는 마크 페레테 필리핀 법무부 대변인 말을 인용해 "14일까지 모범수 감형법으로 석방됐던 흉악범 1914명 중에 505명이 자수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필리핀에서는 모범수를 최장 19년까지 감형할 수 있는 법에 따라 재소자 1만1000여 명을 석방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중 강간, 살인, 마약 거래 등 중범죄자 1914명도 포함돼 논란이 됐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4일 니카노르 파엘돈 법무부 교정국장을 전격 경질하고 중범죄자들에게 자수를 종용했다. 교정국 직원들은 석방 관련 뇌물수수 의혹도 받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15일 안에 자수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도피자로 간주해 산 채로 혹은 죽은 채(dead or alive)로 체포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1인당 100만 페소(약 2300만 원) 현상금을 걸겠다고도 밝혔다.

    필리핀 경찰은 대통령이 데드라인으로 언급한 오는 19일까지는 자수를 받고 이후 자수하지 않은 이들에 대해 체포 작전을 펼치겠다고 예고했다.

    지난 2016년 취임한 두테르테 대통령은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하며 국민들 지지를 얻었다. 이후 경찰과의 총격적으로 숨진 용의자만 6847명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국제 인권단체들은 용의자를 재판 없이 사살하는 등 초법적 행위가 일어나고 있다며 실제 사망자가 2만7000여 명에 이른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해 6월 방한한 두테르테 대통령 / 연합뉴스 

    필리핀 경찰들 / 셔터스톡 

    권상민 기자 sangmin8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