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결혼 앞둔 여자친구와 '반반 결혼'에 대한 생각이 너무 다릅니다”

    • • 장윤주 “반반 결혼? 우리도 생활비 반반 부담 중”
    • • `반반 결혼` 두고 파혼 위기 놓인 커플
    이하 JTBC '고민을 입력하세요 GO STOP'

    '반반 결혼'을 두고 싸움을 한 예비부부 사연이 전파를 탔다. 

    지난 15일 JTBC 추석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고민을 입력하세요 GO STOP'에서는 결혼, 직장 등에 대한 고민을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사연 주인공인 예비부부는 '반반 결혼'을 하기로 했으나 학자금 대출금 문제, 명절에 시가와 처가를 방문하는 것에서도 반반을 하는 데 대해 대립각을 세웠다. 


     

     

     

     

    여자친구는 남자친구가 결혼 전 학자금 대출 1700만 원을 정리하고 오기를 바랐고, 결혼 후 맞는 설에는 남자친구 집부터 추석은 자신의 집부터 가기를 원했다. 

     

     

     

     

    사연을 보낸 남자친구는 "당장 어떻게 1700만 원을 구하냐. 이해해 달라", "명절은 당연히 우리 집부터. 명절 아침에 누가 처가를 먼저 가냐"고 화를 냈다. 그는 "육아나 집안일 경우 똑같이 해야 한다고 생각해왔는데 이건 다른 문제"라고 말했다. 그가 생각하는 반은 결혼 비용, 신혼집, 집안일 정도였다.

     

     

     

     

    여자친구는 "며느리 역할 하기 싫다는 게 아니라 사위 역할, 며느리 역할 똑같이 하자는 것"이라며 "돈만 나누는 게 반반 결혼이라고 생각한 거면 이 결혼 못 한다"고 말했다.

     

    사연이 끝나고 스윙스는 "남자 측의 화법이 문제다. 무려 1700만 원 가지고 맞춰 달라니. 너무 쪼잔하다"라고 지적했다. 

     

     

    장윤주 씨는 "저도 생활비는 반반이다. 저도 일을 하기 때문. 우리도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하하는 "결혼 생활을 하다 보면 뭐든지 반반으로 할 순 없다"고 했고, 장윤주 씨 역시 "반반 결혼은 함께 부담하자는 의미의 반반일 것"이라고 말했다. 

    곰TV, JTBC '고민을 입력하세요 GOSTOP 고스톱'

    100인의 결정단 생각은 'STOP'이었다. 결혼을 앞둔 한 여성은 "반반으로 하기로 한 상태. 그러나 남자는 손해 보지 않으려 한다. 굳이 시작을 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