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굳이 왜 이런 말을…” 이수근이 암투병 청년에게 강조한 말

    • • 조심스레 얘기 꺼낸 30대 청년
    • • `무엇이든 물어보살`의 이수근 “아픈 사람 가족들이 더 힘들다”
    이하 유튜브, 'KBS N'

    암투병 중인 청년이 한 프로그램에서 '현실적인' 조언을 들었다. 

    16일 유튜브 채널 'KBS N'에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방송된 영상 '위암 4기 투병 중인 그가 보살들을 찾아온 이유'가 게재됐다.

    이날 출연한 사연 주인공은 이진재(34) 씨다. 이 씨는 위암 4기 투병중이다. 그는 "(나의 투병에) 응원은 고맙지만 형식적인 말들에 지쳤다"라며 MC 서장훈(45) 씨와 이수근(44) 씨에게 조언을 구했다.


    서장훈 씨는 "음식을 억지로 쑤셔 넣어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는 진심의 조언이었다. 서 씨는 "감히 조언하기 조심스럽지만, 모두가 아는 사실은 체력이 강해야 항암치료를 버틸 수 있다는 것"이라며 "잘 먹는 수밖에 방법이 없다. 무조건 잘 먹어라"라고 했다.

    이 씨는 고개를 끄덕이며 "요즘 하루 식사량이 밥 한 공기 남짓"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여자친구에 관한 얘기를 꺼냈다. 그에게는 6년 사귄 여자친구가 있다. 이 씨는 결혼 준비 도중 발병 사실을 알았고, 여자친구는 지금까지의 그의 곁을 지켜주고 있다. 


    이수근(44) 씨는 "빨리 나아서 여자친구와 결혼해야 하잖아. 아파서 그런 거잖아. 보여줘야지"라며 아픔을 극복할 수 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이어 "너도 힘들겠지만 더 힘든 건 가족이야. 집에 아픈 사람이 있으면 가족 전체가 우울해"라는 말을 덧붙였다. 방송 화면에는 곧바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이겨내야지'라는 자막이 나왔다.

    이수근 씨 발언에 관한 누리꾼들 의견은 다양하다. 한 누리꾼은 해당 영상 댓글을 통해 "주변 사람도 힘들겠지만 생사를 앞에 둔 사람보다 가족이 더 힘들까? 굳이 저런 말을 해야 하나"라고 했다. 반면 "싫어도 틀린 말은 아니다"라는 댓글도 있다.

     

    영상 말미 이수근 씨는 "결혼하면 사회 봐줄게"라고 약속했다. 서장훈 씨도 하객으로 축하하러 가겠다고 했다. 이어 "독한 마음 먹고 이겨내라"라고 당부했다. 이진재 씨는 환한 미소로 답했다.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