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과거 김수현이 밝힌 충격적인 이상형 (ft.싸이월드)

    • • 김수현 “난 다혈질이니 눈치 빨라야 돼…자, 사랑해 봐” 흑역사 재조명
    • • 김수현이 2008년 미니홈피 다이어리에 올린 글
    배우 김수현 씨 이상형은 무엇일까. 충격적(?), 그 자체였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수현 씨 이상형이 재조명되고 있다. 그가 지난 2008년 8월 15일 미니홈피 다이어리에 올린 글이다.

    김수현 싸이월드 다이어리

    그 내용은 충격적(?), 그 자체였다. 김수현 씨는 "나 때문에 슬퍼하고 죽고 싶어 해야 돼. 후회도 해야 돼"라며 "누굴 봐도 나만 생각해야 되고 무엇보다 날 절대 의심해서는 안 돼"라고 적었다.

    이어 "나한테 참견해서도 안돼. 귀찮으니까. 욕도 잘한다고"라며 "하지만 내가 필요로 할 땐 항상 있어야 돼. 애정결핍이니까. 눈치가 빨라야 돼. 난 다혈질이니까. 가르치려 들면 그땐 죽어"라고 말했다.

    끝으로 "아… 약 좀 사다 줘. 난 잔병치레가 많거든. 부정맥도 있어. 심실상성 빈맥이라고. 수술도 받아야 해"라며 "자, 이제 날 사랑해봐. 못할 거면 매정하게 버려. 서럽게 울어라도 보게"라고 덧붙였다.

    MBC '해를 품은 달'

    네티즌들은 빵 터졌다. 이들은 "영원히 고통받는 흑역사", "다시 봐도 웃기다", "당시 김수현이 삼수 중이어서 힘들었던 걸로 안다", "누구에게나 미니홈피 다이어리는 흑역사", "감성적이게 꽤 잘썼다" 등 반응을 보였다.

    뉴스1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