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빈자리 있는데 왜 거기...” 임산부 배려석 앉았다가 뭇매 맞고 있는 프듀 연습생

    • • 이원준 소속사 E엔터테인먼트는 묵묵부답
    • • 지하철 임산부 배려석에 낮아있는 이원준 사진 트위터 확산
    Mnet '프로듀스X101'를 통해 이름을 알린 연습생 이원준 씨가 지하철 임산부 배려석에 앉았다가 대중의 질타를 받고 있다.

    트위터 캡처

    지난 16일부터 트위터를 통해 이원준 씨 사진이 확산됐다. 사진 속 이원준 씨는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 이어폰을 낀 채 휴대전화를 응시하고 있다. 배낭을 메고 어딘가로 가고 있던 것으로 보인다. 파란색으로 물들인 탈색 헤어스타일이 눈길을 끌었다.

    이원준 씨 인스타그램

    이원준 씨는 비어있는 자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있다. 

    위키트리는 17일 소속사 E엔터테인먼트 측 입장을 들어보려 했으나 어떠한 답변도 하고 있지 않은 상태다. 

    이원준 / 위키트리 전성규 기자

    네이버TV, Mnet '프로듀스X 101'

    지난 7월 서울교통공사가 서울지하철 1~8호선 이용 시민 6179명(일반인 4977명, 임산부 1202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 비임산부 응답자의 39.5%가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리가 ‘비어 있기 때문’(54.6%)이라는 이유가 가장 많았고, 이어서 ‘강제가 아닌 배려석이라서’(26.9%), ‘다른 사람도 앉아서’(8.9%)가 뒤를 이었다. 
       
    또 배려석에 앉았을 때 임산부가 있을 경우 어떻게 대처했느냐는 질문에 대다수의 응답자가 ‘임산부인지 알면 양보한다’(54.6%), ‘임산부인지 몰라도 양보한다’(39.5%) 등의 생각을 밝혔다. 
       
    한편 임산부 10명 중 9명은 배려석을 이용하는 데 불편했던 경험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