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지금까지 나온 남자 중 최고” 그런데 문제는...'연애의 참견' MC 울게 만든 사연

    • • 결혼 준비 중이던 예비신부에게 나타난 암초
    • • 남자친구 몰래 3000만 원 빌려간 시어머니
    이하 네이버TV,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돈 때문에 결혼을 앞두고 파혼 위기에 놓인 커플 사연을 두고 '연애의 참견' MC들이 격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 17일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는 천일이 된 연인 이야기가 그려졌다. 사연을 보낸 주인공은 남자친구의 공부를 위해 뒷바라지는 물론 서로에게 없는 것을 채워가며 행복한 나날을 보내던 중 예비 시어머니의 실체를 경험했다.

    이하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남자친구가 시험에 합격하고, 결혼 준비를 하던 두 사람에게 유일한 장애물은 예비 시어머니였다. 시어머니는 사사건건 참견하며 사연 주인공인 여자친구를 힘들게 했다. 그러던 중 예비 시어머니로부터 비밀리에 3000만 원을 빌려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사연 주인공은 남자친구 몰래 예비 시어머니에게 돈을 빌려줬다. 그러나 돈을 갚기로 한 날 예비 시어머니는 연락이 없었고, 신혼집 이사까지 며칠 남지 않아 직접 집으로 찾아갔다. 

    예비 시어머니는 "1000만 원만 더 빌려 달라"고 했고, 여자친구는 "더 이상 남자친구 몰래 빌려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예비 시어머니는 "우리 이제 가족 아니냐. 빚을 져서라도 갚겠다"고 사정했다. 



    MC 서장훈 씨는 "이 상황이면 어떻게 할 거 같냐"고 물었다. 주우재 씨는 "이 사연이 너무 마음 아픈 건 남자친구가 정말 완벽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혜진 씨는 "최악의 시어머니와 최고의 남자친구"라며 안타까워했다. 곽정은 씨는 "돈 때문에 감정 소모가 되면 그 관계는 어떻게든 잃게 된다"고 말했다.   

     

    사연 주인공 부모의 도움으로 두 사람은 예정대로 신혼집에 이사했다. 그러나 남자친구의 고민은 깊어졌다. 그는 자신의 어머니가 여자친구 부모 집에도 2000만 원을 빌리러 간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 또 그는 어머니의 보증인이 됐다.

    결국 남자친구는 "결혼 다시 생각해보자. 더 불행하게 만들 수 없다"며 사연 주인공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여자친구 고민에 곽정은 씨는 "너무 안 됐다"면서 눈물 흘렸다.  

     

    김숙 씨는 "남자친구가 참 마음에 든다. 태도를 보니 정말 잡고 싶다"고 했고, 서장훈 씨도 “지금까지 나온 사연 속 남자친구 중 최고"라고 말했다.

    김숙 씨는 "결혼은 안 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곽정은 씨도 "돈 문제는 현실적으로 봐야한다. 결혼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주우재 씨는 "보류한 상태에서 꼬여있는 일들을 해결해야 할 것 같다. 사람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서장훈 씨는 "이 사랑 유지하려면 남자친구의 행동이 중요할 거 같다. 전세금을 다 빼야 한다. 그리고 여자친구와 장모 돈부터 갚아야 한다. 능력이 되는 만큼 어머니 빚을 갚아라. 그리고 어렵겠지만 어머니와의 연을 끊어내야 한다. 이걸 못하겠으면 인연이 아닌 것"이라고 했다.

    김도담 기자 dodam210@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