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보석·현금 26억 원치…” 6인조 강도 침입한 파리 인근 17세기 고성

    • • 18일 프랑스 파리에서 발생한 사건
    • • 6인조 강도 성에 침입해 보석과 현금 훔쳐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유명 관광지인 프랑스 파리 인근의 17세기 고성에 떼강도가 들어 200만유로(약 26억원) 상당의 보석과 현금을 훔쳐 가는 일이 발생했다.

    19일 강도가 든 프랑스 파리 인근 보르비콩트 성
    연합뉴스

    프랑스 검찰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늦은 밤에 6인조 강도가 파리에서 동남쪽으로 약 50㎞ 떨어진 곳에 있는 보르비콩트 성에 침입했다고 AP, AFP통신이 보도했다,

    강도들은 성에 머무르던 주인 가족을 결박한 뒤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강도들은 무장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며, 성 소유주인 80대 노부부는 상처를 입지 않았다고 검찰은 밝혔다.

    이 성은 17세기 루이 14세 시절 재무대신이었던 니콜라 푸케의 후원으로 지어졌다.

    성에 딸린 정원을 합한 면적은 5천㎡가 넘어 프랑스에서 개인이 소유한 문화유산 중에서 가장 크며, 바로크풍의 외양이 베르사유 궁전과 닮은 것으로 유명하다.

    1968년 일반에 공개된 이 성에는 매년 25만 명을 웃도는 방문객이 찾아온다.

    연합뉴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