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한국 힙합이 바닥까지 떨어졌다” 래퍼들에 일침 날린 수퍼비 (영상)

    • • 20일 인스타그램에서 래퍼들에게 한마디 한 수퍼비
    • • 한국 래퍼들이 가짜 인생을 산다고 지적
    래퍼 수퍼비(김훈기)가 한국 래퍼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수퍼비는 지난 20일 인스타그램에 싱글 앨범 'Bustdown ap'를 출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래퍼들에게 할 말이 있다고 얘기했다. 수퍼비는 "다이아몬드도 없으면서 가짜 아이스(다이아몬드 박은 시계) 차면서 아이스 온 마이 넥"라며 "플랙싱같은 가사를 쓰는 래퍼들 때문에 한국 힙합 가치가 바닥까지 떨어져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바닥에 떨어져 있는걸 주워 올린 게 나다"라고 얘기했다.

    이하 수퍼비 인스타그램

    수퍼비는 'Bustdown ap' 챌린지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들의 Bustdown ap를 차고 저의 곡 'Bustdown ap'을 틀어놓고 재미있는 춤을 추는 사람을 우승자로 뽑겠다"고 말했다.

    수퍼비는 "절대로 우승자가 나올 수 없다"며 "한국에 저밖에 없다"라며 본인 시계를 내밀었다.

    수퍼비가 언급한 시계는 고가 명품시계로 수천만 원대에 판매되는 제품이다. 수퍼비가 챌린지에 우승자가 나올 수 없다고 한 이유는 고가 제품이라 대부분 사람들이 쉽게 시계를 사기 어렵기 때문이다.


    빈재욱 기자 binjaewoo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