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야...” 스튜디오에 권나라 들어서자 기안84가 머뭇거리다 꺼낸 말

    • • 권나라 게스트 날 평소와 다른 모습으로 출연진 놀라게 한 기안84
    • • 기안84, 과거 권나라와 행사장서 만난 인연 언급해
    이하 MBC '나 혼자 산다'

    배우 권나라 씨가 프로그램 게스트로 출연하자, 기안84가 머뭇거리다 한 말이 웃음을 전했다.

    지난 20일 방영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배우 권나라 씨가 출연해 자취 요리, PC방 등에서 동생들과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나래 씨는 "아주 아리따운 여성 신입회원이 오신다"라며 권 씨를 소개했다.





    박나래 씨는 권나라 씨가 등장하자 "진짜 얼굴이 작다"라며 깜짝 놀랐다. 기안84는 손뼉 치며 권 씨를 맞이하던 중 갑자기 "굉장히 아름다우시네요"라고 외쳤다. 박나래 씨는 활짝 웃는 기안84를 보며 "기안84님 이에 금니 있는 거 처음 봤다"고 말했다.

    기안84는 "행사장에서 만난 적 있다"라며 권나라 씨와 인연을 언급했다. 그는 "제가 바지에 지퍼를 내리고 휴대폰 행사에 간 적 있었다"라고 말했고, 권 씨는 뒤늦게 행사를 기억하고 인사를 건넸다.






    권나라 씨는 "평소에 '나 혼자 산다'를 너무 좋아해서 나오고 싶다"라며 "지난주 방송분도 봤다"고 했다. 그는 지난주 방송서 탄생한 성훈 씨 유행어를 언급하며 "봤단 말이죠"라고 해 웃음을 전했다.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