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드디어!!” SNS 할 줄 몰라 안하다가 처음으로 개설한 아이돌 그룹 리더

    • • 라디오에 출연해 “할 줄 몰라서 안한다”고 밝히기도 했던 아이돌 멤버
    • • 레드벨벳 아이린 인스타 개설에 멤버 슬기가 반가움 표해
    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인스타그램을 개설했다.

    지난 19일 레드벨벳 리더 아이린이 멤버 중 4번째로 인스타그램을 개설해 화제가 됐다. 아이린은 흙길을 달리며 그림자를 찍은 영상 하나를 게재했지만, 이날 많은 팬들이 몰려 인스타그램 접속이 차단되기도 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

    IRENE(@renebaebae)님의 공유 게시물님,


    아이린 인스타그램은 개설된 지 2일 만에 다시 복구됐다. 당시 팬들에 따르면 갑자기 팔로워 수가 급증해 인스타그램에서 일시적으로 차단하고, 공식적으로 확인된 뒤 해제시켜주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린 인스타그램은 멤버 슬기가 "언니다 언니"라며 댓글을 달면서 빠르게 퍼져나갔다.

    레드벨벳 멤버 중 슬기, 예리, 조이는 이미 개인 인스타그램을 운영 중이지만, 아이린과 웬디는 그동안 SNS활동을 하지 않았다. 이들은 지난 8월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라디오에 출연해 SNS를 하지 않는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당시 아이린은 "SNS를 할 줄 모르고, 어떤 방식으로 해야할 지 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웬디는 사진 하나 올리는 데도 1시간 반씩 걸린다. 사진이 잘리면 뒤로 가기를 누르고 처음부터 다시 수정한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전하기도 했다.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