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사장님이 미쳤어요” 김해에도 '혼쭐' 내줘야 할 식당 생겼다

    • • 김해 `프랜차이즈` 식당에서 결식아동 위해 선뜻 내린 결정
    • • 쿠우쿠우 김해장유점 “결식 아동 꿈나무 카드 안 받아”
    보배드림

    경상남도 김해에서도 돈으로 '혼쭐'을 내주러 가야 할 훈훈한 식당이 등장했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혼쭐을 내야 할 업체 발견"이라며 사진이 한 장 게재됐다.

    게재된 사진 속에는 스시롤과 샐러드바 전문점 '쿠우쿠우' 김해장유점 앞에 세워진 간판이 있었다. 간판에는 "결식아동 꿈나무 카드 컬러풀 드림카드 그냥! 안 받을랍니다"라고 써 있었다.

    꿈나무카드는 결식아동에게 1일 5000원을 지원해 식사를 제공하는 카드다. 저소득과 가정해체 등으로 결식 우려가 있는 18세 미만 취학 및 미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한다.

    눈길을 끈 것은 꿈나무카드를 받지 않는다는 소식을 전한 사장이 직접 남긴 따뜻한 메시지였다.

    간판 밑에는 "얘들아 그냥 삼촌, 이모가 밥 한끼 차려준단 생각으로 가볍게 와서 밥 먹자. 그러니 아래 내용과 같이 몇 개만 지켜주길 부탁할게"라고 써 있었다.

    부탁한 내용으로는 가게 내에서 눈치보지 않는 것과 마감 시간, 카드를 보여주고 나서 어떻게 해야할지 등이었다. 자세한 설명이 필요할 경우를 대비해 직접 사장 연락처를 남겨놓기도 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에는 "별 거 없지? 당당하게 웃고 즐기면 그게 행복인 거야. 현재의 너도 미래의 너도 행복하고 건강한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 항상 응원할게" 문구를 남겨 놓아 훈훈함을 더했다.

    쿠우쿠우는 전국적으로 매장이 있는 프랜차이즈 외식업체다. 김해장유점에 문의한 결과 다른 지점과 별도로 사장이 직접 나서서 해당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시작한 지는 약 한 달여 시간이 지났고 따로 기한이 있지는 않다. 언제든 드림카드를 소지한 아이들이 가서 눈치 보지 않고 먹을 수 있다.

    쿠우쿠우는 2011년 안산점에서 시작한 대한민국 브랜드다.

    쿠우쿠우 김해장유점 리뷰 / 네이버 블로그(anaki69)

    한제윤 기자 zezeyun@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