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후진하던 차량이...” 서울 한 골목서 대화 나누던 여성 4명에게 벌어진 일

    • • 운전자인 60대는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 • 경찰, 폐쇄회로 통해 교통사고 급발진 여부 조사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21일 오후 3시께 서울 강동구 명일동 주택가의 한 골목에서 폭스바겐 승용차가 갑작스레 후진해 골목에 있던 여성 4명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77)씨가 크게 다쳐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다. 골목에서 A씨와 대화를 나누고 있던 40∼50대 지인 3명도 함께 부상을 당했다.

    이 차량은 골목에서 주차를 하다가 이같은 사고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운전자인 60대 여성은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차량 급발진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