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부산서 고교 수업 도중 “한국·일본 싸우면 무조건 진다” 수시로 발언한 교사

    • • 한 학생이 “참고 참다가 녹음하게 됐다”며 공개한 녹취 파일
    • • 해당 고교교사, 수업 도중 수시로 친일본 극우 발언 한 것으로 드러나
    류석춘 교수 파면 촉구
    연합뉴스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었다고 발언해 국민의 공분을 산 데 이어 이번에는 부산에서 고교 교사가 수업 시간에 친(親)일본 극우발언을 수시로 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26일 부산 동래구 모 고등학교 학생들과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이 학교 역사교사 A 씨가 수업 시간에 친일본 극우 발언을 해 학생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A 교사는 최근 역사 수업에서 학생들에게 한일 경제전쟁의 책임을 문재인 정부에 돌리는 발언을 했다.

    한 학생이 공개한 A 교사 발언 녹취 내용을 들어보면 해당 교사는 "문재인 정부가 선전 효과를 노리고 대법원에서 개인 배상 판결에서 한국인 피해자 손을 들어줬고 일본에서는 지난 65년에 돈을 다 지급했는데 또 줘야 하느냐는 그런 점에서 한일경제전쟁이 발생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하고 일본과 (경제전쟁으로) 싸우면 (한국은) 전혀 못 이긴다. 전쟁을 하면 일본은 천만명이 죽고 우리는 3천만명이 죽고, 결국 중국이 먹는다"고 말했다.

    A 교사는 현 정부가 추진하는 남북관계 개선 정책에 대해서도 "우리나라가 지금 위태로운 거예요. 이게 질서가 어디 있어요? 지금 간첩이 넘어와도, 넘어왔던 거지 뭐. 비행기가 대구까지, 북한군이 쳐들어와도 말이야. 비행기가 아니고 새 떼가 690마리가 날아갔다고 해 쌌고 말이야. 이게 무슨 나라가 이래"라고 주장했다.

    A 교사의 이런 주장은 두 개의 녹취파일에서 비슷한 내용이 나와 수업 시간에 자주 반복했던 것으로 보인다.

    해당 교사의 발언을 녹취한 학생은 후견인에게 "A 교사가 수업 시간에 고리타분한 얘기를 일방적으로 너무 자주 해서 참고 참다가 녹음을 하게 됐다"고 녹음 이유를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교육청은 A 교사 발언이 파장을 일으키자 긴급 진상조사팀을 꾸려 조사에 나서 이날 해당 교사를 수업에서 즉시 배제했다.

    김형진 부산시교육청 대변인은 "1차 진상조사에서 알려진 내용이 사실인 것으로 파악돼 해당 교사를 직무배제 조치했다"며 "향후 보강조사를 벌여 엄정 대처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A 교사는 교육청 조사에서 "파장이 이렇게 클 줄 몰랐다. 학생들에게 미안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