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찍히는 게 어때서 본인 스스로가 찔리는 거 아니에요?” 몰카 범죄 관련 발언한 구도쉘리 (영상)

    • • 6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한 구도쉘리
    • • 채널에 구도쉘리 비판하는 댓글 달려
    BJ 구도쉘리가 몰카 범죄에 의견을 밝혔다.

    구도쉘리는 6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구독자들과 대화를 내눴다. 그는 대화 도중 몰카 범죄 피해에 자기 생각을 밝혔다.

    유튜브, 왕만두

    구도쉘리는 "몰카 찍힐 수도 있지"라며 "찍히는 게 어때서 본인 스스로가 찔리는 거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옷을 입었을 때 스스로가 창피하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켕기는 게 있기 때문에 몰카 찍히기가 두려운 것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구도쉘리는 본인 의견을 계속 피력했다. 

    구도쉘리는 "내가 파이는 옷 입었다고 해서 남성들 접대하는 거 아니잖아요?"라며 "음란한 의도를 가지고 옷을 입는 것 아니잖아요. 자기 스스로가 '죄 짓은 게 없다' 라고 생각하면 당당하게 입고 몰카 찍히는 거 내비두고 초상해 침해가 있는 거니까 그건 법적으로 해결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인터넷에서 내가 그렇게 옷을 입은 게 떠돌아다닌다 쳐도 꿀리는 게 있어요? 잘못했어요? 당당하면 몰카 찍히거나 말거나 신경을 왜 그렇게 쓰지?"라며 "몰카가 찍혀가지고 못 입겠다는 게 난 그 부분이 이해가 안 간다"라고 말했다.

    일부 이용자들이 채팅창에서 구도쉘리를 비판했다. 

    방송이 끝나고 원본 영상은 삭제됐지만 유튜브 이용자들은 구도쉘리 채널에 비판 댓글을 달았다. 이용자들은 "뒤통수를 이렇게 갈기네", "불법 촬영 (몰카)은 범죄입니다", "몰카 찍혀도 '난 당당해서 괜찮아' 마인드인 분이 왜 라방은 내리세요?"라고 말했다.

    구도쉘리는 당당한 모습으로 주목을 받은 유튜버다. 그는 32만명 구독자를 거느렸다.

    빈재욱 기자 binjaewoo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