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교복 입고 담배 피우는 여학생들 앞에 '어마어마한' 남성이 나타났다

    • • 제보자 “보자마자 바로 일렀다”
    • • 건장한 남성에게 공손히 손 모은 여학생들 사진 화제
    KBS2 '몬스터'

    담배를 피우던 여학생들이 헬스 트레이너에게 딱 걸렸다.

    지난 6일 루리웹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진 한 장이 퍼졌다.

    해당 사진을 공개한 글쓴이는 "담배 피우는 여고생들을 트레이너한테 바로 일러버렸다"고 말했다.

    루리웹

    사진에는 건장한 체격의 남성이 네 명으로 추정되는 여학생들 앞에 서 있다. 이들 중 일부가 교복 치마를 입어 10대 학생임을 알 수 있다. 장소는 한 건물 계단으로 보인다. 

    남성은 양손을 주머니에 넣고 여학생들 앞에 섰다. 학생들은 모두 손을 가지런히 모은 채 공손한 자세다. 이 남성이 학생들에게 어떤 말을 했는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해당 사진을 처음 올린 글쓴이 제보에 따르면 이 남성이 학생들에게 공공장소에서 담배를 피는 것에 관한 '훈육'을 한 것으로 보인다.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반바지 입은 근육남이 설교하면 공손해질 수밖에 없지", "검은 모자까지 썼다. 가만히 있어도 위압감이 뿜어져 나오네" 등 놀란 반응을 보였다.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