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한국당 부산시당 “비위의혹 중심, 유재수 부시장 당장 사퇴하라”

    • •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윗선’ 지시로 비리 감찰이 중단된 당사자로 지목된 유재수 현 부산

    자유한국당 로그 / 로그제공=위키트리DB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윗선’ 지시로 비리 감찰이 중단된 당사자로 지목된 유재수 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해 사퇴를 8일 촉구했다. 

    한국당은 지난 연말과 올해초 불거진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리의혹에 이어, 어제는 비위감찰이 ‘윗선’의 지시로 중단됐다는 당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추가 증언이 나왔다고 말했다.

    어제 서울중앙지검 등을 상대로 열린 국정감사에서 당시 특감반원으로 근무했던 사람의 증언 내용이 공개되었는데, “유재수 비위가 조국(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 들어가고 한참 뒤에 특감반 전원이 참석한 전체회의에서 이인걸 특감반장이  ‘유재수 건은 더 이상 안 하는 걸로 결론이 났다’며 조사하지 말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말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현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출퇴근, 회식, 해외출장 시 기업들로부터 차량 및 각종 편의를 제공받고, 자녀 유학비 항공권 등 금품을 수수했다는 비위 혐의를 받았으나 금융위 징계를 받지 않은 채 사직했고, 2018년도에는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임명되었다. 

    조국 당시 민정수석 등이 개입한 정권차원의 비호가 없었다면 상식적으로 일어날 수 없는 일이 일어난 것이다. 

    이런 비위의혹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 어떻게 부산에서 경제부시장으로 버틸 수 있는지 의문이며, 유재수 부시장은 진실이 낱낱이 밝혀질 때까지 버틸 것이 아니라 부산시민들의 자존심과 명예를 짓밟지 말고 당장 경제부시장에서 물러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