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올해 2번째 청주문화재야행이 가을과 함께 돌아온다

    • • 12-13일 성안길 일원
    2019 청주문화재야행 여름밤편 / 이하 청주시블로그

    청주문화재야행 두번째 '가을밤'편이 오는 12일~13일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지난 8월 청주 대성로 근대문화 거리를 중심으로 진행된 여름밤 편에 이어 마련된 이번 가을밤 편의 무대는 중앙공원~성안길~용두사지 철당간~청녕각 일원으로, 고려·조선 시대 문화재와 옛 청주읍성 성안마을 이야기를 중심으로 전시·공연·체험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문화재 인증 프로그램인 스탬프투어 '청주문화재야행, 별을 찾아라'와 성안길, 서문시장, 중앙로의 먹거리·즐길 거리를 탐방하는 '맛깔난 청주문화재야행 탐방' 등 도심의 역사를 자연스럽게 즐기고 이해할 수 있는 구성이 관람객을 유혹하고, ‘을축갑회도와 죽림갑계문서(중앙공원)’, ‘반찬등속(중앙공원)’, ‘청주읍성지도(청녕각)’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 '종이위의 기록, 일상을 展하다'가 각각 지정된 장소에서 열린다.
     
    지난 여름밤 편에서 큰 관심을 얻었던 거리예술 '아트 바자르(Art Bazar) 청주'도 다시 찾아온다.

    특히 빈 점포를 활용한 윈도 전시가 더해져 착한 가격에 작품을 소장하고 싶은 고객들의 만족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조선 시대 의상을 입고 포토존에서 추억을 담을 수 있는 '조선의복 입고 놀자!', 2019년 식 과거시험 '청주의 문화재, 골든벨을 울려라!' 등 청주문화재야행 만의 개성 있는 프로그램이 방문객들을 내내 즐겁게 할 예정이다. 

     

    여기에 재미와 지식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극형식의 문화재 해설 '옛 청주읍성 안 문화재와 인물들', 직지를 연계한 보드게임 미션 '직지를 찾아라', 무형문화재를 연계한 체험·전시·공연 '명장의 손끝을 잇다', 삼행시 경연대회 '삼행시, 추월(秋月)장은 처음이지?', 철당간 광장에서 듣는 가을밤의 퓨전 국악 '달빛 문화재콘서트' 등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대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도 열린다. 

    특히 이번 야행에서는 성안길의 도심 상권과 연계한 행사도 진행된다.

    성안길 상인회의 '야행 맞이 특별할인 행사'를 비롯해 성안길 로데오거리 일원에서 '로데오 아트마켓'이 펼쳐지고, 서문시장 삼겹살거리에서는 야행기간에만 맛볼 수 있는 ‘컵삼겹’,‘삼겹살 김밥’판매와 시식 행사, 공연, 특별 이벤트 등이 어우러진 '서문시장, 야밤에 어때?'가 진행된다. 

    또한 대현프리몰 지하상가에서도 '대현프리몰, 가을을 담다' 세일 행사를 진행하고 온누리상품권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있다. 

    더불어 중앙로 소나무길에서는 '소나무길 프리마켓'이 야간개장으로 기분 좋게 잠 못 드는 가을밤을 예고하고 있다. 

    여름밤 편에서도 큰 인기몰이를 했던 무형문화재 청주 신선주를 활용한 푸드페어링 '청주 신선주, 달무리주막', 청주 반찬등속을 통해 본 100년 전 청주 식문화와 다과상 체험 '반찬등속, 다과상 체험'이 마련되며 청주문화재야행 홈페이지에서 선착순 인원 마감 시까지 사전신청으로 진행된다. 

    시 관계자는“지난 8일 막을 올린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기간에 펼쳐지는 만큼 낮에는 비엔날레로 밤에는 청주문화재야행으로 이번 주말 청주에서 두 배의 즐거움을 느껴보시길 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재청, 충청북도, 청주시가 주최하고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이 주관하는 청주문화재야행은 도심 속 문화재 관람과 동시에 문화재 사이사이에 마련된 공연 ‧ 전시를 보며 역사와 문화재를 친근하게 인식하는 문화재청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시는 지난 2016년부터 4년 연속 공모에 선정됐다. 

    이정원 기자 myglorybox@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