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청주시, 청주공항·오송역 활성화를 위한 노선 개편 시행

    • • 시내버스 751 노선 증차 및 도시형 교통모델 신설
    연합뉴스

    청주시가 오송역 및 청주국제공항 활성화와 오송생명과학단지 내 입주기업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오는 12일 시내버스 증차, 도시형 교통 모델 신설 등 노선 일부 개편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시와 시내버스 6개 업체는 시민 중심의 교통체계를 구축하고 안정적인 대중교통 서비스 제공을 위해 올해 초 43대 증차를 합의해 본격 시행에 앞서 청주국제공항, 오창, 오송 노선에 우선 투입하기로 했다.

    청주국제공항~오창~오송역~세종고속시외터미널을 운행하는 751노선은 충청북도와 청주시에서 오송역 및 청주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한 정책 노선으로 지정했으며 청주시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충청북도, 세종특별자치시와의 협의를 거쳐 운행 대수를 1.5대에서 11대로 대폭 늘리기로 합의해 운행회수가 7.5회에서 59회로, 운행간격이 평균 1시간 48분에서 약 15분으로 변경되면서 이용 편리성이 대폭 향상된다.

    또, 오송역을 기점으로 오송생명과학단지 내 국책기관, 입주기업, 주거지역을 오가는 신교통수단으로 도시형 교통모델 노선이 신설된다.

    국비 3억 원, 도비 6,000만 원, 시비 2억 4,000만 원이 투입되는 도시형 교통 모델은 도시 내 교통 사각 지역의 대중교통 서비스 증진을 위한 수단으로 올해 처음 도입되며 청주시는 이를 오송 지역에 운행하기로 결정했다. 

    도시형 교통모델은 차량 2대가 연제리 지하차도에서 분기돼 각 방향 60분 간격으로 운행하는 순환노선으로 30분 간격으로 운행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시내버스 운행노선이 없어 불편을 겪던 대웅제약, 충청북도화장품임상연구지원센터, 충북대 약학대학 등 많은 입주 기관 및 기업들이 대중교통 혜택을 볼 수 있으며, 단거리 운행으로 인한 택시 불편민원도 많이 해소되리라 기대된다. 

    그간 751노선과 동일한 배차로 운행하던 750노선은 오는 10일부터 운행이 중단된다. 

    750노선의 폐지로 인한 오창 및 옥산 주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청주시는 오는 11월 새로운 노선의 신설 또는 기존 노선의 증차를 시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금번 노선개편 시간표에는 출퇴근 시간대 운행 시간을 추가 부여해 운수종사자의 근로 여건 향상도 고려됐다”라면서“앞으로는 시민과 운수종사자 모두를 위한 선진 시내버스 정책을 펼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정원 기자 myglorybox@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