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현대위아, ADEX 2019에서 신형 박격포 등 첨단 무기체계 공개

    • • - 자동화·경량화 이룬 신형 81㎜ 박격포 및 첨단 무기체계 공개
    • • - 지속적 기술개발로 해외 시장 개척 및 대한민국 방위산업 기여

    현대위아가 15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개막한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19(Seoul ADEX 2019)’에서 신형 81㎜ 박격포-Ⅱ 체계와 원격사격통제체계(RCWS) 등 육상·해상·항공 분야의 첨단 무기체계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제공=현대위아

    현대위아(대표이사 김경배)가 국내 최대 규모 방위산업 전시회에서 신형 81mm 박격포-Ⅱ 등 첨단 무기체계를 대거 선보인다.

    현대위아는 15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개막하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19(Seoul ADEX 2019)’에서 신형 81㎜ 박격포-Ⅱ 체계와 원격사격통제체계(RCWS·Remote Control Weapon System) 등 육상·해상·항공 분야의 첨단 무기체계를 전시한다고 밝혔다. 오는 20일까지 열리는 Seoul ADEX 2019는 34개국 42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국내 최대 방위 산업 전시회다. 현대위아는 기아자동차, 현대로템과 함께 그룹 전시관을 꾸려 이번 전시회에 참가했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81㎜ 박격포-Ⅱ를 주력 제품으로 내세웠다. 81㎜ 박격포는 전 세계에서 가장 널리 쓰이는 화포로 넓은 사격거리와 지속 사격능력이 강점이다. 현대위아는 2014년 1월 개발에 착수, 지난 8월 신형 81㎜ 박격포 체계를 최종 완성했다.

    현대위아의 81㎜ 박격포는 사격 지휘를 ‘자동화’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기존에 쌍안경을 이용해 표적을 수동으로 겨냥하던 방식을 ‘자동 관측’ 방식으로 바꿨다. 적외선 카메라와 레이저 거리 측정 방식을 이용해 주간 2㎞, 야간에는 1㎞ 떨어진 표적을 인지하고 정확한 좌표를 획득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관측장비와 연동해 정확도를 높이는 ‘관측제원입출력기’와 표적 위치와 포 자세정보를 받아 사격 제원을 산출하는 ‘사격제원계산기’를 함께 개발해 사격 정밀도를 크게 높였다.
     
    현대위아는 신형 박격포의 무게를 대폭 줄이는 데도 성공했다. 급변하는 전시 상황에서 기동성을 높이기 위해 포신과 포판, 포다리 등 모든 부품에서 티타늄과 고강도 알루미늄 등 첨단 소재를 이용해 무게를 기존 박격포 대비 약 20% 줄였다. 또 차량 탑재에 용이하도록 개발하는 것은 물론 자동화를 통해 운용 인원도 기존 6명에서 5명으로 줄였다.

    현대위아는 원격으로 안전하게 기관총을 발사할 수 있는 RCWS도 함께 선보인다. RCWS는 상황실이나 장갑차 등 내부에서 모니터로 밖의 상황과 표적을 파악하고 리모콘으로 총을 발사하는 사격 장치다. 고성능 카메라를 장착해 주간에는 최대 10㎞, 야간에는 8㎞ 떨어진 사물을 탐지하도록 해 승조원의 생존성과 운용 효율성을 대폭 끌어 올렸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증강현실(AR) 기기를 연동해 관람객들이 RCWS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위아는 해상 장비로 5인치·76㎜·57㎜ 함포의 모형물과 소형 민수헬기 착륙장치도 전시한다. 특히 함포에 자동으로 탄을 공급하는 ‘자동급탄장치’는 3D 영상을 준비해 실제 운용 개념을 관람객이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를 기반으로 방위산업 제품 수출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Seoul ADEX 2019에서 신형 박격포와 RCWS 등 현대위아의 첨단 무기체계를 알릴 수 있어서 기쁘다”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로 글로벌 방위산업 시장을 개척하는 동시에 우리나라 국방력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