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한국 선수들 '화장실' 가려고 할 때 북한이 충격적인 통제를 했다

    • • 남북 축구경기가 열린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벌어진 일
    • • 지나친 통제에 “훈련소에 온 것 같았다” 하소연한 선수도
    손흥민 선수 / 대한축구협회 제공

    북한이 '평양 원정'에 나선 한국 축구선수들 화장실 사용까지 통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스포티비뉴스는 당시 있었던 일을 보도했다.

    스포티비뉴스는 "선수들에 대한 감시가 워낙 철저해 호텔 밖으로는 아예 나갈 수가 없었고 훈련과 경기를 위해 김일성경기장에 왔을 때는 화장실도 단독으로는 못 가게 했다"며 "5명을 모아서 화장실에 가게 했다. 화장실에 갈 때도 감시가 따라붙었다"고 했다.

    북한 측 지나친 통제에 축구대표팀 한 선수는 "훈련소에 온 것 같았다"는 말을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남북 축구경기는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 경기였다. 

    당시 경기는 TV 생중계와 관중, 취재진이 없는 이례적인 상황에서 치러졌다. 지난 17일 지상파 방송 녹화중계마저 무산돼 축구 팬들 원성이 커지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 / 뉴스1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